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난장 계란 토스트

밥 먹고/집밥

by 하와이안걸 2018.03.13 23:52

본문

밀가루 중독자인 나에게
그중에서도 가장 치명적인 아이템을 묻는다면
아마도 깊은 고민 끝에
갓 구운 식빵이라고 답할 것 같다.


이런 내가 식빵 맛집에 가면
나 혼자 먹을 게 분명하고, 기한 내 못먹을 게 분명한데도
두어 개씩 사오다 보니 ​거지꼴을 못 면하고
꼭 냉동실에 남는 식빵이 생긴다.


힘들게 사온 식빵을 아름답게 보내주기 위해
일본식 계란 샌드위치(다마고 산도)에 도전!



이런 모양이 나오면 감사하겠습니다.


패, 팬이 이상한가...


조명이 이상한가...



아니요. 아니요. 그냥 폭망!!! 쓰레기맛!!!
빵에 씨겨자 바르라던 블로거여!!! 글 당장 내리라!
ㅠㅠㅠㅠㅠ


그러던 어느 날 트위터에서 싱기방기한 문서를 발견.


젊은이들 사이에서 마약토스트로 유명한 모양인데
간단하면서도 정갈한 레시피.jpg에 신뢰도가 솟아올랐다.
댓글에는 ㅈ맛ㅈ맛 난리. (나에겐 욕이라 자체 필터링)


와우와우! 재료도 간단간단!
설탕은 부끄럽지만 카페 설탕;;; (암 올리고당 유저)


가생이에 마요네즈 틀을 만들어
그안에 계란을 안전하게 담는게 포인트인데
상온에 보관했더니 틀이 무너진다;;;
흐르면 흐르는대로. 어쩔 수 없죠.



전자레인지는 3분이면 된다던데 오븐은 더 걸린다.
그래도 오븐 부심으로 웨이팅.
(한번 해동한 식빵이라 렌지 돌리면 질겨질까봐)


완숙까지 15분이 걸렸고



노릇노릇 계란빵 비주얼이 나는 게 일단 합격.


접시가 큼.


접시가 작음.


참고로 우리집에 접시 딱 두 장.
접시로만 미니멀리즘 실천중. (불편해 죽겠음.)



칼로 쓸어서 먹어보겠다요.



ㅈ맛은 무슨...


마요네즈가 너무 시큼하고 강렬하다.
하인즈나 큐피였음 좀 나았으려나.
일생을 오뚜기만 먹어온 나에게
이 토스트는 다 먹기 힘들다.


마요네즈는 빵에만 슬쩍 바르고 치즈로 변형해야 할 듯.
계란 넘침 방지틀은 얇은 식빵 두 장을 포개서
하나에만 구멍을 뚫거나
처음부터 두툼하게 썰어서 안을 좀 파먹어야겠다.


아니야. 귀찮아.
그냥 따로 따로 먹겠는 게 답.
맛있는 계란과 맛있는 식빵이라면.


레릿비히이이이.





이젠 정말 끝.

'밥 먹고 > 집밥'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랜만에 오이피클  (2) 2018.03.20
시금치 꽃대 볶음  (4) 2018.03.20
난장 계란 토스트  (4) 2018.03.13
비빔면 소스 대작전    (4) 2018.02.12
무인양품 카레 & 난  (0) 2016.03.07
햄버거 스테이크  (0) 2015.03.02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18.03.14 23:11
    아, 나에겐 대장금 같은 너인데... 블로거들이 잘못했네. 애들 입맛이 죄인일세.
    사진처럼 포슬한 다마고 산도는... 사먹는걸로.
    • 프로필 사진
      2018.03.15 09:54 신고
      입맛도 세대차이가 확실히 있네 ㅋㅋ
      내 취향이 시골 할머니가 되어가는 것도 크고.
      (난 요즘 말린 시래기가 그렇게 사고 싶다 ㅋㅋ)
      다마고 산도는 한국에 잘하는데 있으면 꼭 찾아가서 먹어보고 싶으다요.
  • 프로필 사진
    2018.03.19 13:31
    전 하얀식빵엔 생크림이랑 과일 올려 먹는 게 좋거라고요. 케이크 같아서ㅋㅋ
    • 프로필 사진
      2018.03.19 13:37 신고
      나도 그거 좋아! 식빵 식감도 더 좋아지고.
      내가 유일하게 안사는 품목이 생크림인데
      정말 그거 쟁이기 시작하면 맨날 먹을 것 같아서 ㅋㅋㅋ
      인스타 이쁜 사진들 너무 잘 보고 있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