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밥 먹고/집밥

시금치 꽃대 볶음

아니 이것은!

찬양하고 찬양했던 강화도 로컬푸드 아입니까!

봄을 맞이하여 오랜만에 방문했더니 

여름 만큼 싸진 않지만 그래도 싱싱하고 좋은 가격!

오랜만에 만족스러운 쇼핑을 하고 왔다!



http://hawaiiancouple.tistory.com/1267

(강화 로컬푸드 포스팅)



피클 담그기 위해 작은 오이도 두 무더기나 사고



양도 무지하게 많은 봄 시금치를 한 봉지 샀다.



씻어보니 너무 연해서 데치지 않고 바로 볶아먹어도 좋을 듯.

오! 일드에나 나오던 시금치 소테 이런 거 해 보나요!!! 



꽃대가 많이 올라와서 밑 부분은 거의 미나리만큼 굵다.

손으로 뜯어보니 질기지는 않아서 그 부분만 우수수 모아서 목살과 함께 볶아 보았다.

왠지 공심채(모닝글로리) 볶음처럼 될 것 같아서...



양념은 파, 마늘, 고추기름, 굴소스, 소금, 레드페퍼(크러시드). 

그리고 마지막에 챔기름.



두근두근 저녁 식사!



우와! 꽃대가 하나도 안질기고 정말 공심채 식감이 났다.

우적우적 맛있게 먹고 있는 나를 본 남편이 자기도 해달라고 한다.

아니... 체기 있다더니...



다시 파, 마늘..



꽃대 거의 다 뜯어먹어서 이파리가 많고

그보다는 고기가 좀 더 많은,

그리고 속에 밥이 깔린 남편용 식사. 



큰 접시는 저거 하나라서 얼른 먹고 씻어 담았다. 

멀고 먼 미니멀라이프의 길;;;



남편이 수저를 들자마자 공기청정기가 미친 듯이 돌아간다.

고생이 많구나.






이젠 정말 끝.




'밥 먹고 > 집밥'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츠산도가 되고 싶은 돈까스 샌드위치  (8) 2018.03.23
오랜만에 오이피클  (2) 2018.03.20
시금치 꽃대 볶음  (4) 2018.03.20
난장 계란 토스트  (4) 2018.03.13
비빔면 소스 대작전    (4) 2018.02.12
무인양품 카레 & 난  (0) 2016.03.07
  • TankGirl 2018.03.20 21: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맛있어 보입니다. 왠지 딘타이펑에서 팔거 같은 료리 아입니꺼!!!
    근데 공청기는 왜 그때...

    • 에머이? 에모이?
      거기서 야채볶음을 9천원에 파는 걸 보고
      (사먹지는 못하고 끄흑끄흑)
      공심채 싸면 사다가 해먹으리라 다짐했었지.
      그런데 시금치로도 대충 비슷한 맛이 나서 기뻤다오.

  • 다당 2018.03.29 13: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니 저거 해먹어볼래요. 저도 이제 곧 강화남부농협 갈수 있답니다

    • 아이고 정말 봄이 되었구나!
      김포에 용한 점집 알아놨다. 언제 한 번 가자 ㅋㅋㅋ
      번호를 받아도 무서워서 예약을 못하는 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