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길을 걷고/펜 서비스

여기 바보 한 사람


9월의 소울 데이.

서교동 즐거운 작당에서 만화를 보며 놀다가

인상적인 그림을 한장 그려서 공유하는 자리였다.

다들 그림 너무 잘 그리시고 ㄷㄷㄷ


나는 오랜만에 토마 작가를 기억해내고

<속좁은 여학생> 중 한 장면을 그렸다.


토마의 만화는 정말 20대 오브 20대.

살 일은 없겠지만 계속 기억은 나겠지.








원작









이젠 정말 끝.

'길을 걷고 > 펜 서비스'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겨울 무  (0) 2014.12.30
유광잠바  (0) 2014.10.23
여기 바보 한 사람  (0) 2014.10.23
Fake Traveler  (2) 2014.09.02
비데의 상상  (0) 2014.08.14
우울의 시작과 끝은 빵  (0) 2014.08.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