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길을 걷고/펜 서비스

겨울 무




어쩜 연두색과 흰색의 맛이 이리도 다를까.
생무를 좋아하는 나는
모두 연두색이면 좋겠네.





이젠 정말 끝.

'길을 걷고 > 펜 서비스' 카테고리의 다른 글

후회  (0) 2015.04.08
위험한 낙원  (0) 2015.02.25
겨울 무  (0) 2014.12.30
유광잠바  (0) 2014.10.23
여기 바보 한 사람  (0) 2014.10.23
Fake Traveler  (2) 2014.09.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