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길을 걷고/펜 서비스

유광잠바

페넌트레이스 막판에 치고 올라가는 엘지를 보며

나도 모르게 노트와 색연필을 들고는

감격에 겨워 슥삭슥삭 ㅠㅠ









성적은 중요치 않아. 건강하게만 뛰어다오.





이젠 정말 끝.




'길을 걷고 > 펜 서비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위험한 낙원  (0) 2015.02.25
겨울 무  (0) 2014.12.30
유광잠바  (0) 2014.10.23
여기 바보 한 사람  (0) 2014.10.23
Fake Traveler  (2) 2014.09.02
비데의 상상  (0) 2014.08.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