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제과제빵 자격증을 따자! - 제과편 (21) 후기

길을 걷고/배워야 산다

by 하와이안걸 2018.06.28 10:22

본문


석 달 동안 이어진 제과 수업이 끝났다.


두둥. 나의 새 친구 라이언!

봄에 시작한 수업. 이제 완연한 여름이 되었구나.



최근 서너 해 동안 

병원 다니고 한약 먹고 운동하고 (디폴트 : 무직)

이러한 생활의 반복이다 보니

탄수화물, 그중에서도 밀가루, 

그중에서도 빵을 멀리하는 것이 

그나마 사람답게 살 수 있는 첫 번째 조건이었다.



그런데 어쩌다보니 빵을 배우게 되었고

수업 일은 물론 아닌 날에도 빵을 먹게 되면서

그 어느 때보다 빵프렌들리한 나날을 보내고 있다.

이전의 빵이 탐닉과 스트레스의 도구였다면

요즘의 빵은 뭔가 평생 친구의 느낌이다.




탐닉 (을지로 혜민당)


공생 (우리집)



탐닉 (곤트란쉐리에)



공생 (우리집)




관심이 생기다 보니 책도 좀 찾아봤다.


쏘쏘



굿



강추!!!



특히 위의 책에서 많은 오너들이 극찬한

오월의 종을 꼭 가봐야겠다는 생각에 

겁도 없이 일요일에 방문했으나



오마이갓. 몰라뵈서 죄송합니다. ㅠㅠ (PM 2:15)



다행히 근처에 지점이 있어서 다시 고고! 



지하에 빵집이라니.



좋구나...



빵이 있어 좋구나...



썰어주시니 더 좋구나.



탐나는 각종 틀.



지하??? 라는 생각을 모두 잊게 만드는 분위기였다.



이태원 행자들의 필수템!



근처에 이런 곳도 있구나. 다음에 꼭!





이렇듯 더 이상 빵을 두려워하지 않고

빵식 후의 죄책감 역시 자연스럽게 줄어들면서

7월의 제빵 수업에 대한 기대도 커져가고 있다.





그러나.

시험은 피할 수 없다.

(두둥두둥)




이런 저런 일들로 인해 공부는 거의 못했으나

그래도 교재는 사 두어야겠지.

알라딘과 예스24 중고서점을 매일 검색하며 

최신식 교재를 찾아보고 있다.




사진이 함께 나오니 참 좋구나. 그런데... 

응???



노린자 칠하기...

노린자 칠하기...

노린자 칠하기...

노린자........





가격 대비 깨끗한 책이었으나

밤새 노린자가 머릿 속에서 떠나지 않아

이 책은 탈락 ㅠㅠ






넌 핑계를 대고 있어.

이젠 정말 끝.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18.06.29 14:58
    결정적 오타 ㅋㅋ 노린자 넌 탈락 ㅋㅋㅋ
    언니 화이팅! 전 7월중순까지 선착순 받는데 자꾸 로긴해서 신청하면 페이지 오류난다요 ㅜㅜ

    공생 (우리집) 첫번째 사진은 무슨빵이에요?
    안에 모에요모에요??
    • 프로필 사진
      2018.06.29 19:09 신고
      덧) 익스플로어로 해야할거야.
      나도 크롬으로 하면 안되었던 기억이...

      시금치 소테 치아바타 샌드위치야!
      이름은 그럴 듯 하지만 별거 없음ㅋ
      버터에 볶은 시금치와 모짜렐라 치즈를 뿌린 샌드위치~
      노린자는 안돼안돼!
  • 프로필 사진
    2018.07.05 20:43
    그간 제과의 길을 걸어오시느라 고생하셨소.
    까먹기 전에 어서 응시하시길....(압박압박)

    근데 난 혜민당 머랭 통마늘인 줄.
    • 프로필 사진
      2018.07.06 11:50 신고
      그러게요. 안그래도 제빵 발효시간이 너무 길어서
      틈틈이 공부를 하려고 합니다.
      칠판 노트도 좀 받아적고...
      어릴 땐 외우는 과목만 잘하던 나였는데 이제는 다 틀렸소 ㅠㅠㅠ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