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길을 걷고/배워야 산다

제과제빵 자격증을 따자! - 제과편 (20) 치즈케이크

오늘은 대망의 마지막 날! (두둥)



원래 22회 수업, 28개의 제과를 배워야 하는데

아버지 일로 이틀을 빠지게 되어 

20회 수업, 24개의 제과로 마무리했다.



내가 배우지 못한 네 가지는

마데라컵케이크, 초코머핀, 젤리롤케이크, 버터스펀지(공립법). 

밤과자나 페이스트리 같은 독특한 것이 아니어서 

그나마 다행이라고 생각하고 있다.




치즈케이크!

잠시 저조했던 출석률이 종강하는 날 붐업되었다.

아마도 치즈케이크 때문이 아니었을까.




크림치즈와 버터, 계란 노른자를 힙겹게 저어주고



기계로 뚝딱 뽑은 머랭과 섞어주었다.



몽글몽글 폭신폭신



버터와 설탕으로 코팅한 용기에 살살 부어서 

더운물 채운 팬 위에 중탕하듯 구우면 된다.



짜잔. 이거슨... 

남은 재료비로 단체 주문한 김밥이다.

공덕동에 있는 30년 전통 유부김밥으로

고기맛이 나는 유부가 별미였다. (2500원)




짜잔. 이거슨... ㅋㅋㅋ 

떡볶이까지 사려니 금액이 부족하여

떡 사다가 직접 조리하시는 광경이다. 

어머님들 행동력 스고이!!!



구워지길 기다리는 동안 이렇게 뒷풀이를 했다.

그나저나 남는 족족 다 우리 테이블로 주셔서...;;;

덕분에 야식은 면했다.



자, 이제 완성이다!

철판에는 물이 깔려있어 반짝거린다.

좌우 위치를 바꾸지 않아 색이 좀 다르지만 그래도 뿌듯하다.



이 정도면 됐어!



뒤집으면 이렇게 예쁘니까



이렇게 오븐에서 중탕으로 굽는 형태를

수플레 치즈케이크라고 한다.



뒷면은 갈색




다음 날.






냠?




(리얼순삭)





나자식.

마지막에 아름다운 것을 배웠구나. ㅠㅠ





후기 준비 중. 

이젠 정말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