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길을 걷고/배워야 산다

제과제빵 자격증을 따자! - 제빵편 (7) 옥수수식빵


아이고. 되다. 한 달만에 포스팅이라니. 

그 사연은 일기글로 추가하도록 하고...

우선은 기억 속에서 사라져가는 옥수수식빵의 머리채를 붙잡고 쓴다.

(살아나라 해마여!)



어렸을 때 동네 빵집마다 있었던 옥수수식빵.

우유식빵보다 작고 비리비리했던 기억 ㅋ

왜 이게 더 비싼 지 이해할 수 없었는데 나이가 드니 그 맛이 또 그립고 반갑다.

그래서 더 기대가 컸던 옥수수식빵!



응? 생각보다 샛노랗지가 않네?



뭐 어쨌거나 발효는 잘 되었으니 시작해 봅시다!



원래 실온 발효지만 마음 급한 김포 살람, 기계 문을 열었...



고촌에서 파는 대왕찐빵만큼 커졌으면 



피융피융 가스를 빼고



식빵 상태로 메이크업!



이음새가 바닥으로 가게 나란히 담은 뒤 살포시 눌러준다.



혼자 일 다한 듯한 로동자의 앞치마.



산형 식빵의 형태로 봉우리가 생기면 이제 오븐으로 고고!

어떤 것이 내 것이고 어떤 것이 네 것이냐.



선생님의 식빵 완성!

어릴 때 먹었던 샛노란 옥수수 식빵이 아니어서 약간 당황.





킁킁 대면서 시식빵을 맛보았으나 아주 은은했던 옥수수 향.

그나저나 나 원래 옥수수 잘 안먹는 사람인데  

왜 자꾸 어린 시절에 먹었던 옥수수 식빵에 집착하는가. 


엄마, 서강대교는 언제 완공돼요? 당분간 저대로 둔단다...  

딸기잼 좀 더 주세요. 없다...



우리 조의 식빵이 완성되었다.



역시나 내 새끼를 못 찾겠는...



너냐.



네. 접니다. 근데 좀 태우신 듯.



다음 날 샌드위치를 만들어보니 정말 누가 봐도 일반 식빵 ㅋㅋㅋ

그래도 노란 치즈, 노란 계란, 노란 주스를 곁들여

노랑노랑하게 잘 먹었던 한 주였다.






이젠 정말 끝.



  • 다당 2018.09.03 09: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드디어!! 현기증을 물리칠!! 포스팅!

    노랑노랑 옥수수 식빵 안에 손으로 막 뜯어먹고싶음

    언니 서강대교는 뭐에요 ㅎㅎㅎㅎ
    딸기잼좀 더 주세요 없다 ㅋㅋ

    • 아무도 시키지 않았는데
      셀프로 시공간을 비틀어보았어 ㅎ
      초딩 쭈렁과 내 나이보다 어렸던 ㅠ 엄마와의 추억이랄까.
      나 어릴 때 딸기잼은 딸기철 끝물에 집에서 만들어 먹는 것이어서,
      엄마가 없다면 없는 것 ㅋㅋㅋ 사주지 않아.
      내년까지 기다려야 하는 귀한 것이었어.

      글구 서강대교는 교각만 지어진 채 아주 오래 방치되었단다.
      무려 19년만에 완공된 다리지!
      아직도 서강대교 건널 때면 뭉클뭉클 대견대견 ㅠㅠ

      이상 쭈렁도사님의 전래동화..

  • TankGirl 2018.09.16 19: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딸기잼 더 주세요. 없다...
    아. 종일 엄마가 큰 솥을 저어 만들던 그 딸기잼!
    저도 봉투에 노란 글씨가 씌여있던 옥수수 식빵에 발라 먹었습니다.
    여튼 그 옥수수는 분말이었군요... 그렇겠지 분말이겠지...
    (뭘 기대한거냐)

    • 분말도 아주 강력한 분말이 아니었을지...
      노란색 옥수수식빵은 이제 태극당 정도는 가줘야 볼 수 있겠죠. (아닌가)
      병에 덜어내고 남은
      솥에 묻은 딸기잼을 닦아먹고 싶은 날이네요.
      (전래동화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