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길을 걷고/그냥

광군절의 광녀

by 하와이안걸 2018. 11. 10.



버는 만큼 쓴다는 말이 딱 맞는 요즘입니다.

옷도 사고 신발도 사고 외식도 잦아졌어요.

직구도 다시 시작해서 

얼마 전에는 성황당 같은 터키산 러그가 도착했지요.


(하늘이시여.)




자꾸 뭔가 부족한 것 같은 

불안하고 이상한 사고도 장착되었어요.

나의 사회생활은, 이 사회의 자본주의는

얼마 안 남은 나의 미니멀리즘을 

매일매일 아작내고 있어요. 



그리고 오늘.

절대 욕심내지 말자 다짐했던.

스뎅 냄비를.

난생 처음 세트로 질렀어요. 

요즘 밥도 안하면서 웬 세트;;;



(그, 그만해.. ㅠㅠ)




하지만 괜찮아요.

진짜 싸게 샀고요.

프로젝트는 곧 끝나기 마련이니까요.

다시 백수가 되면 에브리데이 밥을 하겠죠.

그때 이 아이가 있으면 얼마나 든든하겠어요!


'돈 벌 때 사두길 진짜 잘했어!!!'

 

라고 생각하면서

셀프 쓰담쓰담하겠어요.


아, 기분이 좋아지네요.

저 냄비에 맞는 찜기 하나만 더 검색하겠습니다.





귀중한 하루 휴가는 엄마와 함께.



경복궁 옆마당이 훌러덩 보이는 서머셋팰리스입니다.



도시에 사는 시골 전문가



점심은 이런 데 가서



이런 것을 먹었어요. (맞아요. 최화정이 상했다고 했던 그것 ㅎ)



시내 나온 김에 옷 좀 사라고 애원하는 엄마를 위해

롯데 본점에서 옷 만큼 비싼 머플러를 샀습니다.

왜 하필 머플러였는지 모르겠지만

여행 중 엄마가 가장 좋아한 순간이었어요.



일드 '어젯밤 카레, 내일의 빵' 중에서




어떻게든 

행복하면 되는 겁니다.





이젠 정말 끝.



'길을 걷고 > 그냥' 카테고리의 다른 글

로동의 기쁨과 슬픔  (6) 2019.03.04
건강이 안건강해  (4) 2019.01.23
광군절의 광녀  (4) 2018.11.10
천고나비  (4) 2018.09.26
32도를 넘어  (4) 2018.07.25
아빠생각  (4) 2018.05.11

댓글4

  • 다당 2018.11.12 13:32

    그렇죠! 행복하면 되는것!
    전 요새 맨날 못먹는 엽떡, 라면 먹방만 유튜브로 주구장창 몇시간동안 보고있답니다.
    그래 못먹어도 보는것만으로 내가 행복하면 되는것!! ㅜㅡㅜ

    언니 플로이 가셨군요 ㅜㅜ
    저도 저 메뉴 너무 먹어보고싶은데
    그 전에 갔을때 먹었던 메뉴들이 가격대비 별루여서 나중에 가볼까말까 고민중인데.
    어떤가효 정말 화정언니가 말한것처럼 상한정도로 맛이있나효?!

    러그 실물로 보고싶습니다!!
    강렬한 컬러감!



    답글

    • 아 우리 다당이 언제쯤 먹을 수 있는거니 ㅠㅠ
      플로이는 오히려 저 메뉴가 가성비 좋았고
      다른 메인 메뉴는 내 입에는 조금 짰단다.
      그리고 만들어보고 싶은 맛이기도 했지.
      (아보카도 연어 무화과 크림치즈.. 실패할 수 없는 조합!)

      우리 다당이 행복해지려면 일단 먹는 즐거움을 다시 찾아야할텐데 ㅠㅠ 도와줄 일이 없네 흑

  • TankGirl 2018.11.15 19:48

    어쩌다 엘지를 응원하게 되어 좀처럼 행복할 일 없는 이 가을에
    냄비든, 스카프든, 플로이든, 호캉스든
    어쨌든 행복하면 되는 겁니다.

    야구가 아닌건 다 가을철 정신건강에 이롭습니다.
    답글

    • 야구로 친화력을 과시하던 호시절이여 ㅎㅎ
      이제 야구 좋아해도 좋아한단 말을 할 수가 없네 ㅠㅠ
      새로운 외쿡인 투수가 와도 아무 감흥이 없음 ㅠㅠ
      여튼 요즘 나의 행복은 소비에 있는 듯 하오니
      경건한 맘으로 블프를 기다려봅니다... 안 지났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