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길을 걷고/그냥

천고나비


하늘은 높고 나만 살찌는 계절이 돌아왔다.

생일이 있었고, 첫 월급을 탔으며, 결혼기념일도 챙겼다.

이런 이벤트들 덕분에 근근히 버텼다 할 정도로

여전히 일은 빡세고 출퇴근은 고되다.

직장인들 모두 리스펙.




1. 생일


나이를 마이 먹었지만 생일은 꼭 챙기고 싶었다.

언제나처럼 생일 기간을 넉넉히 두고;;; 

오는 축하 막지 않고 넙죽넙죽 다 받아챙겼다.

가족들 중 몇몇은 내 생일을 잊어버리기도 했지만 ㅠㅠ

올해는 그런 해였으니까 훌훌 이해하고, 

대신 셀프로 열렬히 챙겼다. 


케이크가 무엇. 자정에 앳홈만으로도 땡큐!



가성비 좋은 뷔페 발견! (돈을 모을 수가 없네.)



맥주도 공짜! 아싸 클라우드!



홈쑈핑도 재개했다. 이것이 무엇이냐.



장안의 화제! 통돌이 오븐 ㅋㅋㅋ 

그러나 가스렌지 안전장치 때문에 자꾸 불이 꺼짐 ㅠㅠ

알아두시라요. 모르고 샀다가는 천불이 납니다.



결국 부루스타행 ㅠㅠ 그래도 돌려돌려!


 


2. 월급


아, 이 얼마만의 월급인가.

입금 문자가 찍히는 순간 소름이 쫙.

돈이다! 내 돈이다!


그동안 나를 힘들게 했던 많은 일들이 스쳐지나간다.

매일같이 치르는 출퇴근 전쟁.

애매한 포지셔닝으로 인한 자신감 저하.

그리고 거울을 볼 때마다 나를 주눅들게 하는,

노화를 정통으로 맞고 있는 어글리 페이스... (앤 바디)



자, 이 총체적인 난국을 돈으로 해결해 볼까.



첫 번째.

체력은 홍삼과 규칙적인 식사로 극복 중이다.

그런데 세상에나. 

이번에 새로 접한 발효홍삼이 지나치게 나랑 잘 맞아서 

체력과 함께 식욕도 불타오르는 중. ㅠㅠ


증거 1. 출근길에 배고파서 뛰어들어간 신논현역 모 김밥집;;; 




빵 수업 중단과 함께 집에 식사빵이 없어지면서 

점심 도시락에도 빨간불이 켜졌다.

몇 번 사먹어보려 했지만 오후에 회의가 너무 많아서 

대충 때우거나 거르기 일쑤. 

그러다 발견한 밀프렙(MEALPREP)의 세계!


소꿉놀이 신났다. 냉장도 털어먹는 재미는 덤!



이렇듯 홍삼과 도시락으로 체력은 야무지게 챙기고 있으나

나머지 문제(업무&용모단정)는 너무 어렵다.

특히 세 번째 고민.

노화가 일루 오라는데 가야지 어쩔 것이여. 




3. 결혼기념일


9주년.

만난 날로 치면 10년이다.

오마이갓.

노사연의 만남을 열창하고 싶은 이 기분.



모든 축하는 촛불로부터. (남는 초 환영)



고급 참치를 배달시켜 보았습니다!

그래봤자 김에 싸먹지만.




그리고 하루 휴가를 얻어

통영과 거제를 다녀왔다.


아름다운 통영.



신비로운 거제.



한 치 앞도 보이지 않는 우리의 미래...









인생이 이렇습니다. 여러분.

이젠 정말 끝.







'길을 걷고 > 그냥' 카테고리의 다른 글

건강이 안건강해  (3) 2019.01.23
광군절의 광녀  (4) 2018.11.10
천고나비  (4) 2018.09.26
32도를 넘어  (4) 2018.07.25
아빠생각  (4) 2018.05.11
진심을 다해 제대로 버리고 싶다  (8) 2018.04.11
  • TankGirl 2018.10.03 20: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직장생활의 원동력은 카드값 입니다.
    카드값 낼려고 회사를 다니지요...
    하지만 회사를 다니려니 카드를 긁습니다.
    옷도 사고 ㅋㅋ 약도 먹고 ㅋㅋ 화장품도 사고...

    어머니와의 여행은 무사히 마쳤으나...
    5일 동안 운전을 죽어라 한 나머지 혓바늘이 돗고 체력이 고갈되더니 집중력이 떨어져
    마지막 꿀빵을 사러 들린 주차장 기둥에 차 문을 해먹었네요. 하하.
    남편 하나 사야되나...
    (사도...운전은 내가 하는건가)

    • 아이고 장거리 운전 고생 많으셨네요 ㅠㅠ
      구비구비 산길에 사람 많은 관광지...

      그리고
      맞습니다!
      지금도 직구로 한점 했네요.
      없어도 하등 상관 없는 생활잡화 카테고리를 ㅋㅋㅋ
      일은 많고 물욕은 불끈불끈.
      좋은 징조겠지요?

  • 와다당 2018.10.12 11: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니 저 통돌이 오븐 어때요
    장신영 볼때마다 너무 신기했는데 언니도 가지고 계시다니!

    가을은. 인사할 틈도 없이 가버렸네요..
    가을아 흐헝헝헝

    내년 3월까진 계속 겨울일텐데 ㅜㅜ

    • 꺼짐 센서 있는 가스렌지 유저에겐 비추.
      빙빙 돌며 불이 직접 안닿을 때마다 꺼지니 돌아버림 ㅋㅋㅋ
      여기저기 대여해주고 싶으다.
      우리 다당이 이제 김포 라이프 만끽하겠구나!
      이사 계획 성공을 축하축하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