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길을 걷고/그냥

건강이 안건강해

by 하와이안걸 2019. 1. 23.


잘 먹던 홍삼을 재주문할까 했으나

거침없이 불어나는 몸이 홍삼님이 주신 식욕 때문인 듯 하여

잠시 스톱하고 각자 체중 감량 계획을 세웠다.



남편은 새벽같이 일어나 운동을 하고 

나는 오랜만에 저탄고지를 시작했다.

어차피 같은 메뉴의 도시락 공동체.

남편이 나의 식단에 숟가락을 얹으면서

그의 생애 최초의 다이어트가 시작되었다.




벼르던 도시락 통도 사고 첨엔 아주 신났음.



샐러드를 대신할 토마토 야채수프도 한솥 가득.

(이겁니다요! 스뎅 냄비 세트!!!)




그는 연일 기록을 갈아치우며 승승장구했지만

나는 닷새 만에 조퇴를 하고 링거를 맞았다.

탄수화물 먹으면 두통이 사라진다기에 죽을 한술 떴더니 

정말 거짓말처럼 다 나았다.

이런, 쌀 없으면 못 사는 사람.

다음 날 본죽 휴면계정을 풀었다.

 



SBS 스페셜에서 간헐적 단식이 재조명되면서

남편은 그쪽으로 가뿐하게 환승 중이다.

아침 스쿼트 100개도 점점 가뿐해지는 게 보인다.

야. 날 두고 어딜 가니. ㅠㅠ








잔치국수가 그리운 밤.

이젠 정말 끝.



'길을 걷고 > 그냥' 카테고리의 다른 글

노래방이란 무엇인가  (2) 2019.03.21
로동의 기쁨과 슬픔  (6) 2019.03.04
건강이 안건강해  (4) 2019.01.23
광군절의 광녀  (4) 2018.11.10
천고나비  (4) 2018.09.26
32도를 넘어  (4) 2018.07.25

댓글4

  • TankGirl 2019.01.25 09:51

    하, 요즘은 함부로 굶고 그러시면 안됩니다.
    다이어트도 젊은이의 특권임.

    남은 인생, 그냥 안아프게 살아가는 것에 주력합시다 ㅠ.ㅠ
    회사 땜에 마음이 뒤숭숭하니 생전처음 입맛이 없습디다.
    식욕이 건강의 척도 인거 같소.

    답글

    • 곡기의 힘을 새삼 느끼고 있습니다.
      식욕이 없을 수 있다는 것도 놀랍고
      아침에 일찍 눈 떠지는 날은 왠지 서글퍼요.
      안아프게 살아갑시다. 관절 애껴줍니다.

  • 와다당 2019.02.01 11:24

    우어어어 아프지 말아요 언니 ㅜㅜ 탄수화물을 안먹으면 오래 산다지만 탄수화물을 안먹는다면 오래 살 이유가 없지요 암요 암암.
    그 맛있는걸 어케 끊어요 ㅜㅜ
    답글

    • 이미 회복 완료 ㅎㅎㅎ
      집에서 봤듯이 떡볶이에 초밥에 자알 먹고 있습니다. (아 눙물이)
      방법을 알아도 몸이 안따라주는 ㅠㅠ
      결론은, 김포에서 또 놀자 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