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밥 먹고/서울에서

역삼동 진국수 : 몸도 마음도 도톰도톰 따뜻해지는 멸치국수


할 일이 태산인 도시락수니에게 

점심 맛집 찾기란 그닥 즐거운 일이 아니었다.

가끔 맛있는 곳을 방문해도 사진 한장 찍지 않았다.



그러던 나에게도 가끔 땡기는 음식이 있었으니

그것은 바로 멸치국수.

재방문은 물론 선릉을 떠난 뒤에도 생각날 것 같은 곳이다.



국물 가득 진국수 (5000원)



소면과 중면 사이의 두께, 소면과 쫄면 사이의 색깔.



제목만 봐도 궁금한 신메뉴들.

여름에는 샐러드 국수가 인기였다. 









이젠 정말 끝.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강남구 역삼동 699-20 | 진국수
도움말 Daum 지도
  • 다당 2019.03.06 09: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니 멸치 국수 먹어본지가 언제인지 기억도 안나요.
    아 엄마가 해주는 국수 먹고싶다.
    주말 고고

  • TankGirl 2019.03.10 22: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라면도 아닌 진국수라니...
    비주얼부터 진정성 뿜뿜이네.

    도톰한 유부가 얹어진 멸치국수 뜨끈하게 먹어보고 싶네. 하...
    이것은 만원짜리 쌀국수로 채워질 수 없는 허기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