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밥 먹고/집밥

에브리데이 멸치맛 쌀국수 (칠갑농산 vs 쿡시)

by 하와이안걸 2020. 3. 25.

 

 

집에서 이것도 먹고 저것도 먹어야하는 요즘.

우연한 기회를 통해 용기 쌀국수면의 다양한 세계를 알게되었다.

오뚜기 컵누들이 전부가 아니었어!!!

 

 

 

 

 

 

그동안 고마웠다...

 

 

 

 

 

 

 

컵누들을 칼로리가 아닌 맛으로 먹는 나에게;;;

저 한 젓가락의 분량은 늘 아쉬움으로 남았다.

그런데, 큰 사이즈가 있다고?

 

 

 

 

 

1. 칠갑농산 우리쌀국수 멸치맛 (77.5g, 270kcal)

 

 

엔트리넘버원~ 칠/갑/농/산

 

 

 

 

 

 

 

 

 

 

개봉

 

 

 

 

 

 

 

 

 

 

스프 촤촤촤

 

 

 

 

 

 

 

 

 

 

끓는 물 붓고 웨이팅

 

 

 

 

 

 

 

 

 

 

3분

 

 

 

 

 

 

 

 

 

 

조리완료

 

 

 

 

 

 

 

 

 

 

휘적휘적

 

 

 

 

 

 

 

 

 

 

맑은 국물

 

 

 

 

 

 

 

 

 

 

옴뇸뇸

 

 

 

 

 

 

 

 

 

 

 

 

 

2. 쿡시 멸치맛 쌀국수 (92g, 320kcal)

 

 

엔트리넘버투~ 쿡시~ 

 

 

 

 

 

 

 

 

 

 

개봉

 

 

 

 

 

 

 

 

 

 

스프 촤촤촤

 

 

 

 

 

 

 

 

 

 

끓는 물 붓고 웨이팅

 

 

 

 

 

 

 

 

 

 

3분

 

 

 

 

 

 

 

 

 

 

조리완료

 

 

 

 

 

 

 

 

 

 

휘적휘적

 

 

 

 

 

 

 

 

 

 

 

살짝 얼큰한 국물

 

 

 

 

 

 

 

 

 

 

옴뇸뇸

 

 

 

 

 

 

 

1.

칠갑이 자네는 미역이 많고 국물이 맑은 게 특징이었어.

간도 세지 않고 순해서 아기들도 먹일 수 있겠더만.

그런데 면발에 전분이 많았는 지 깔끔함이 덜하고,

밀가루맛 같은 게 약간 나서 그게 좀 아쉬웠어.

하지만 담백하고 속이 편한 국수를 찾는 이에게 아주 적격일 듯 싶어.

국수 모범생 칠갑이. 북어맛도 곧 먹어보겠네.

 

 

 

 

 

2.

쿡시 너는 말이야. 칠갑이의 단점을 귀신 같이 알아차린 듯 면발이 아주 깔끔하더구나.

가루 냄새도 없고 전분기도 거의 느껴지지 않았어.

그러나 간이 좀 더 세고 살짝 매콤해서 아기들에게는 무리겠어.

하지만 해장을 해야하거나 컵라면과의 징검다리를 찾는 사람에게는 딱 맞을 것 같아.

게다가 강화도 출신이라니 정이 가는구만.

 

 

 

 

 

 

 

이제 백제만 남았나 (어머니의 손맛이라니..)

 

 

 

 

 

 

 

 

 

 

 

난 왼손잡이야

이젠 정말 끝.

 

 

 

댓글2

  • TankGirl 2020.03.26 00:31

    아. 역시...
    컵누들 한 젓가락이라 충격먹은건 나 뿐은 아니었군요.
    ㅠ.ㅠ

    칠갑에 김치 쫑쫑 올려 먹는 상상을 해봅니다.
    (라고 쓰지만 사먹겠지...)
    답글

  • 2020.03.27 18:44

    전 쿡시가 땡기는군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