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밥 먹고/서울에서

상암동 마이클 돈까스 : 바삭하고 깔끔한 맛에 바닥까지 싹싹싹!

by 하와이안걸 2020. 10. 18.

 

 



상암동 입성 한달.

드디어 맛집의 윤곽이 나타나기 시작했다.

 

 

 

 

 

마이클 돈까스 상암 본점

 

 

 

 

 

 

 

을지로에도 많은 돈까스집이 있었으나 

지나치게 많아서 질렸다고나 할까 ㅋㅋㅋ

그렇게 본능적으로 피하다보니 돈까스를 안 먹은 지도 한참이 되어버렸다.

 

 

 

 

 

 

 

두툼돈까스와 매운치즈돈까스가 인기 메뉴

 

 

 

 

 

 

 

촉촉돈까스는 육즙이 많아 촉촉인가 싶어서 시켜볼까 했으나

후기를 보니 샐러드 드레싱을 얹어 주는 스타일이라 패스.

처음 왔으니 맨 윗줄에 적힌 메뉴를 시켜보았다.

 

 

 

 

 

 

두툼돈까스 8,500원

 

 

 

 

 

 

 

소스에 찍어 먹는 일식 돈까스 스타일로

유부가 들어간 주먹밥 두 덩어리와 소량의 야채가 함께 나온다.



 







언제나 밥을 남기는 스타일인데 저렇게 정성스러운 주먹밥이라니,

먹기도 전에 미안한 마음이 들었다.

이런 밥을 남겨서 죄송합니다... 

미리 알았으면 밥을 빼 달라고 했을 텐데요...

라고 생각했으나... 









오산이었다. 

 



 

 (-.-);;;





 

 

슬쩍 봐도 아름다운 단면

 

 

 

 

 

 

 

맛은 더욱 아름다웠다 ㅠㅠ

 

 

 

 

 

 

 

고기가 정말 정말 부드럽고, 퍽퍽해서 지루한 맛이 하나도 없다.

바삭바삭한 튀김옷에 비해 너무나 깔끔한 뒷맛까지 완벽! 

 

 

 

 

문득 생각했다.

연돈의 돈까스도 이 정도 수준이 아닐까 하는.

먹어본 적도 없고, 가볼 생각도 없는 가게와 굳이 비교하고 싶은

그런 맛이었다.

 

 

 

 

 

 

 

그래서 재방문!

 

 

 

 

 

 

 

오늘도 나는 두툼돈까스

 

 

 

 

 

 

 

같이 온 후배는 매운치즈돈까스 (10,000원)

 

 

 

 

 

 

 

돈까스에 나초를?

 

 

 

 

 

 

 

토마토 소스에 치즈가 있어서 그렇군요!

 

 

 

 

 

 

 

보통 매운 돈까스 하면 서바이벌에서나 나올 법한

고추장 베이스의 시뻘건 소스가 떠오르는데

이곳은 토마토 베이스의 소스라서 격하게 맵지도 않고 

밥은 물론 나초와도 아주 어울린다.

좀 덜 매운 버전도 있었으면 좋겠다 싶은.

 

 

 




 

 

 

https://place.map.kakao.com/27336021

마이클돈까스 상암본점

서울 마포구 월드컵북로 381 상암월드컵파크 4단지상가 212호 (상암동 1655)

place.map.kakao.com

 

 

 

 

 




그나저나 여기 주먹밥이 신기하게 맛있다.

찰밥도 아니고, 초밥도 아니고 

그저 유부가 조금 들어갔을 뿐인데 왜 끝까지 다 먹고 마는가...



 

 

 

 




 

 

 

그건 네가 탄수화물 중독이기 때문이지(따흑)

이젠 정말 끝.






댓글4

  • dennis 2020.10.20 12:28

    여기 고기를 망치로 얇게 편 슈니첼의 식감 보다 역시 한국의 돈까스가 더더욱 생각이 나는 새벽이군요 ... 흑

    답글

  • 야간비행 2020.10.20 21:29

    우와 상암동!
    혹시 길가다가 점심시간때 철수형님을 만나면 싸인좀...

    (;;;;;;;;;;;;)
    답글

    • 우와! 마봉춘이랑 엄청 가깝긴 한데
      뵙게 되면 싸인을 부탁해 볼게.
      아직 연예인 본 적이 없어서
      약속은 얼마든지 할 수 있다아!!! 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