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길을 걷고/그냥

출장 다녀왔습니다 10 (최종화 : 손에 손잡고)

by 하와이안걸 2020. 11. 24.

hawaiiancouple.tistory.com/1718

출장 다녀왔습니다 1 (출발과 도착)

아, 제가 아니고요. 남편이 출장으로 50일 동안 독일에 체류했고, 현재 집에서 자가격리 2주 차입니다. 해외 다녀온 사람을 오랜만에 보는데다, 저 역시 난데없는 호텔 라이프를 시작하게 되어 그

hawaiiancouple.com

 

 

 

hawaiiancouple.tistory.com/1730

출장 다녀왔습니다 2 (눈치껏 주말 보내기)

hawaiiancouple.tistory.com/1718 출장 다녀왔습니다 1 (출발과 도착) 아, 제가 아니고요. 남편이 출장으로 50일 동안 독일에 체류했고, 현재 자가격리 2주차입니다. 해외 다녀온 사람을 오랜만에 보는지라

hawaiiancouple.com

 

 

 

hawaiiancouple.tistory.com/1731

출장 다녀왔습니다 3 (독일이니까 독일 음식)

hawaiiancouple.tistory.com/1718 출장 다녀왔습니다 1 (출발과 도착) 아, 제가 아니고요. 남편이 출장으로 50일 동안 독일에 체류했고, 현재 자가격리 2주차입니다. 해외 다녀온 사람을 오랜만에 보는지라

hawaiiancouple.com

 

 

 

hawaiiancouple.tistory.com/1733

출장 다녀왔습니다 4 (차가워요 런치런치~)

hawaiiancouple.com/1718 출장 다녀왔습니다 1 (출발과 도착) 아, 제가 아니고요. 남편이 출장으로 50일 동안 독일에 체류했고, 현재 집에서 자가격리 2주 차입니다. 해외 다녀온 사람을 오랜만에 보는데

hawaiiancouple.com

 

 

 

 

hawaiiancouple.tistory.com/1734

출장 다녀왔습니다 5 (숙소에서 차려준 밥밥)

hawaiiancouple.com/1718 출장 다녀왔습니다 1 (출발과 도착) 아, 제가 아니고요. 남편이 출장으로 50일 동안 독일에 체류했고, 현재 집에서 자가격리 2주 차입니다. 해외 다녀온 사람을 오랜만에 보는데

hawaiiancouple.com

 

 

 

 

hawaiiancouple.tistory.com/1717

출장 다녀왔습니다 6 (귀국 & 자가격리 준비)

hawaiiancouple.com/1718 출장 다녀왔습니다 1 (출발과 도착) 아, 제가 아니고요. 남편이 출장으로 50일 동안 독일에 체류했고, 현재 집에서 자가격리 2주 차입니다. 해외 다녀온 사람을 오랜만에 보는데

hawaiiancouple.com

 

 

 

hawaiiancouple.tistory.com/1719

출장 다녀왔습니다 7 (브라보 호텔 라이프)

hawaiiancouple.com/1718 출장 다녀왔습니다 1 (출발과 도착) 아, 제가 아니고요. 남편이 출장으로 50일 동안 독일에 체류했고, 현재 집에서 자가격리 2주 차입니다. 해외 다녀온 사람을 오랜만에 보는데

hawaiiancouple.com

 

 

 

hawaiiancouple.tistory.com/1741

출장 다녀왔습니다 8 (잘 먹는 올드 보이)

hawaiiancouple.com/1718 출장 다녀왔습니다 1 (출발과 도착) 아, 제가 아니고요. 남편이 출장으로 50일 동안 독일에 체류했고, 현재 집에서 자가격리 2주 차입니다. 해외 다녀온 사람을 오랜만에 보는데

hawaiiancouple.com

 

 

 

 

hawaiiancouple.tistory.com/1744

출장 다녀왔습니다 9 (격리, 그 쓸쓸함에 대하여)

hawaiiancouple.tistory.com/1718 출장 다녀왔습니다 1 (출발과 도착) 아, 제가 아니고요. 남편이 출장으로 50일 동안 독일에 체류했고, 현재 집에서 자가격리 2주 차입니다. 해외 다녀온 사람을 오랜만에

hawaiiancouple.com

 

 

 

 

 

#본인아님주의 #지금아님주의



 

 

 

 

 

 

 

 




*BGM : 손에 손잡고 By Koreana

 






 

 

 

 

 

 

https://youtu.be/dFdIezJz6Vk

(경건하게)

 

 

 

 

 

 

 

 

 

 

 

 

 

 

 

 

 

 

하늘 높이 솟는 불

 

 

 

 

 

 

 

 

 

 

 

 

 

 

 

 

 

 

 

 

 

 

 

 

 

 

 

 

 

우리들 가슴 고동치게 하네

 

 

 

 

 

 

 

 

 

 

 

 

 

 

 

 

 

 

 


 

 

 

 

 

 

 

 

 

이제 모두 다 일어나

 

 

 

 

 

 

 

 

 

 

 

 

 

 

 

 

 

 

 

 

 

 

 

 

 

 

 

 

 

영원히 함께 살아가야 할길

 

 

 

 

 





 


 





 

 

 

 

나서자

 

 

 

 

 

 

 

 




 

 

 

 

 

 

 

 

 

손에 손잡고

 

 

 

 

 

 

 

 

 

 

 

 

 

 

 

 

 

 

 

 

 

 

 

 

 

 

 

 

 

벽을 넘어서

 

 

 

 

 

 

 

 

 

 

 

 

 

 

 

 

 

 

 

 

 

 

 

 

 

 

 

 

 

 

우리 사는 세상 더욱 살기 좋도록

 

 

 

 

 

 

 

 

 

 

 

 

 

 

 

 

 

 

 

 

 

 

 

 

 

 

 

 

 

손에 손잡고

 

 

 

 

 

 

 

 

 

 

 

 

 

 

 

 

 

 

 

 

 

 

 

 

 

 

 

 

 

벽을 넘어서

 

 

 

 

 

 

 

 

 

 

 

 

 

 

 




 

 

 

 

 

 

 

 

 

 

 

 

 

서로 서로 사랑하는 한 마음 되자

 

 

 

 

 

 

 

 

 

 

 

 

 

 



 

 

 

 

 

 

 

 

 

 

 

 

 

 

손잡고

 

 

 

 

 

 

 

 

 

 




 

 

 

 

 

 

 

그렇습니다. 여러분.

그는 무사히 자가격리를 마치고 금의환향..이 아니고

집에 그냥 머무르게 되었습니다.

제가 집으로 돌아왔습죠!!! 따흑 ㅠㅠㅠ

 

 

 

 

 

 

 

그리고 또다시

햄치고기고기한 날들이 시작되었습니다.;;;

 

 

 

 

 

 

 

 

 

 

 

 

 

 

"질문! 전부터 궁금했는데 햄치고기고기가 뭔가요?"

"아, 네 그거슨..."

 

 

 

 

 

 

 

 

 

 

 

 

 

 

이미지 출처 : https://cafe.naver.com/fantalogin

 

 

 

 

 

 

 

 

 

 

 

 

 

 

한솥도시락의 메뉴명으로서

웹툰 어쿠스틱 라이프를 통해서 처음 알게된 메뉴입니다.

정확히는 한군님을 통해서 ㅋㅋㅋ

 

 

 

 

 

 

 

 

 

 

 

 

 

이미지 출처 : https://www.hsd.co.kr/menu/menu_list

 

 

 

 

 

 

 

 

 

 

 

(지금은 없군요... 추억의 햄치고기고기여 안녕...)

 

 

 

 

 

 

 

 

 

 

여튼, 자가격리 기간에 딱히 못 먹은 것도 아닌데

기다렸다는 듯이 제육과 햄을 폭주하고 있습니다.

이보세요 ㅠㅠ 제대로 못 먹은 건 오히려 나라고!!! 

 

 

 

 

 

 

 

 

 

"그때는 뭐랄까. 아무리 먹어도 살로 가는 느낌이 아니었어."

 

 

 

 

 

 

 

 

 

 

 

 

 

 

 

 

(갖고싶다 너의 기초대사량)

 

 

 

 

 

 

 

 

 

 

 

 

 

 

 

 

그의 무사 귀국 및 늦은 생일을 축하하고 싶어하는 양가의 바람에 부응하고자

주말 내내 이집 저집에서 밥을 읃어 먹으며 첫 주말을 보냈습니다.

그리고 추석 때 못 갔던 시골도 방문하였지요.

 

 

 

 

 

 

 

 

 

 

 

 

 

 

 

 

 

 

 

무를 주시는군요

 

 

 

 

 

 

 

 

 

 

 

 

 

 

 

 

 

 

 

 

 

팥을 주시는군요

 

 

 

 

 

 

 

 

 

 

 

 

 

 

 

 

 

 

 

 

 

 

 

감을 주시는군요

 

 

 

 

 

 

 

 

 

 

 

 

 

 

 

 

 

 

 

 

 

 

닭은 제발 넣어두세요

 

 

 

 

 

 

 

 

 

 

 

 

 

 

 

 

 

 

 

 

 

 

시골의 정취는 전깃줄

 

 

 

 

 

 

 

 

 

 

 

 

 

 

 

 

 

 

 

시골의 정취는 전깃줄222

 

 

 

 

 

 

 

 

 

 

 

 

 

 

 

 

 

 

 

 

시골의 정취는 전깃줄333

 

 

 

 

 

 

 

 

 

 

 

 

 

 

 

이렇듯 바쁘게 행사(?)를 다니는 동안 국내 코로나 상황도 심각해졌습니다.

아쉽게도 회사에서는 재택 소식이 없고;;;

다시 퇴근 시간과 주말을 기다리는 평범한 일상이 시작되었습니다. 

참고로 저는 발목 부상이 완치되어, 계단이 나와도 욕을 하지 않습니다.

 

 

 

 

 

 

 

 

 

 

 

 

 

 

 

 

마지막으로,

그는 이번에 유럽 출장은 마지막!이라는 각오로 커다란 선물 보따리를 들고 왔는데요.

평상시라면 치약, 영양제, 간식 정도가 기본이고,

가끔 제가 부탁한 무겁지 않은 주방 소품이 추가되곤 합니다. (쇠비누, 아이스크림 스쿱 등등)

그런데 이번에는 양가에 각종 스뎅 세뚜를 투척하는 등

평소에 사오지 않던 무거운 것들이 계속 나와 웬일인가 싶었어요.

 

 

 

 






 

 

 

 

 

 

보통은 요런 느낌

 

 

 

 

 

 

 

 

 

 

 

 

 

 

 

 

 

저라고 스뎅이며 가전 욕심이 없겠습니까. 독일인데요!

그래도 입다물고 쇠비누만 받는 이유는 

작년인가, 인덕션 사오라고 진지하게 이야기했다가 찐싸움 날 뻔해서 ㅋㅋㅋ 

무거운 선물, 덩치 큰 선물은 기대조차 안하게 되었지요.

그런데 양가 행사를 마치고 집으로 들어간 날,

못 보던 아이가 저를 기다리고 있었어요.

 

 

 

 

 

 

 

 

 

 

 

 

 

 

 

 

 

 





 

 

 

 

어머나저머나세상에!!!

 

 

 

 

 

 

 

 

 

 

 

 

 

 

 

 

"악!!! 이게 무슨 일이야!!!"

"핫딜로 떴길래 미친 척하고 샀는데 들고오느라 정말 미칠 뻔 했다."

 

 

 

 

 

 

 

 

 

 

 

아. 감격. 대단히 감격.

저 이제 호환 캡슐 검색 안 해도 되나요.

불어나는 캡슐 쓰레기에 죄책감 안 느껴도 되나요.

유명한 카페에서 블렌딩 원두 사와도 되나요.

 

 

 

 

 

 

 

 

 

 

 

 

 

 

 

그동안 고생했다 돌돌아 ㅠㅠ

 

 

 

 

 

 

 

 

 

 

 

 

 

 

 

 

 

 

그러나 계속되는 가족 행사와 여전히 바쁜 업무,

 매뉴얼 숙지에 대한 노력 부족과 세척의 귀찮음 등등의 이유로

첫 개시는 자꾸만 미루어지고

우리 돌돌이는 오늘도 열일.

 

 

 

 

 

 

 

 

 

 

 

 

 

 

 

 

안녕 드롱아 잘 잤니?

 

 

 

 

 

 

 

 

 

 

 

 

 

 

 

 

 

 

(정답!)

 

 

 

 

 

 

 

 

 

 

 

 

 

 

그동안 먼길 다녀온 김팀 수고했고,

성치 않은 발목으로 출퇴근하느라 나님도 수고했고,

앞으로 갓 내린 커피 마시면서 집콕 생활 잘 해보자.

아, 커피... 내년이면 뭐 어떠냐... 곧 올텐데.

 

 

 

 

 

 

 

 

 

 

 

 

 

 

 

 

 

 

손에 콩, 아니 손잡고 기다리면 되지

 

 

 

 

 

 





 

 

 

 

그동안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이젠 정말 끝.

 

댓글4

  • 2020.11.25 11:56

    손에 손잡고 가사와 각각의 음식 사진 매치가 기가 막히네요!!!
    나도 모르게 고개가 끄덕끄덕ㅋㅋㅋㅋ
    출장 다녀왔습니다 시리즈가 끝나서 너무 아쉬워요ㅠ
    답글

    • 폐막식 느낌으로 경건하게 마무리하고자 ㅋㅋㅋ
      아, 매일 먹던 제육을 어찌나 감격스럽게 먹던지.
      돈벌면 통돼지마을을 인수할 기세임 ㅋㅋㅋ

  • 와다당 2020.11.25 12:31

    여정의 대망의 마무으리.
    손에 손잡고가 비지엠으로 깔리니 가슴이 벅차고 눈물이 나기까지 합니다 ㅎㅎㅎ
    이 눈물은 재미와 아쉬움의 눈물!!

    김팀님! 또 출장 가주세요!! 네!??!!!!
    답글

    • (4년 후에 만나요~~~)

      뭐. 그러게. 연초에 한번 더 갈 분위기긴 했는데
      코로나가 이렇게 심각해지니 무기한 연기.
      김팀 말로는 출장보다 자가격리가 힘들어서 못가겠다고 함. 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