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길을 걷고/허기진 마음

내일은 웃고 너를 사랑하고

孤獨のカケラ


時計の針が二時を指して今夜も眠れぬ夜が来た
恋の一つ失っても動揺する事はなかった
今までならため息を吐いて過去に吹き飛ばしていた

愛し方が分からないだけじゃなく
人を信じる事が出来ないままただ時間だけが過ぎて行く
私を置き去りにして

悲しみがあって一人になって孤独のカケラを胸に抱いて
貴方に出会って初めて気づいた幸せがある事を

雨に濡れてたった一度二人が結ばれたあの夜
抱えた痛みも全て忘れて正直になれたんだ

償う事は今更出来ないけど諦めるにはまだ早い気がする
出かけた言葉を飲み込んではまだ貴方に背を向けた

優しさがあって温もりがあって孤独は少しずつ解けて行くの
裏切りがあってそれでも信じたい 幸せがある事を

強がらず貴方に伝えるから
今度は帰らないで

悲しみがあって一人になって孤独のカケラを胸に抱いて
涙を流して自分を許して孤独のカケラを手放したら

明日は笑って貴方を愛して幸せを感じようよ
幸せになれるから


시계 바늘이 2시를 가리켜 오늘도 잠들 수 없는 밤이 왔어
사랑 하나 잃었어도 동요한 적 없었지
지금까지는 숨을 내뱉어 과거에로 날려버렸어

사랑하는 방법을 모르는 것만은 아니야
사람을 믿지 못하는 채 그냥 시간만 지나갔지
나를 내버려 두고서

슬픔이 있어 혼자가 되어 고독의 조각을 가슴에 안고
그런데 너를 만나고 처음 알았어 행복이 있다는 것을
 
비에 젖어 단 한번 두 사람이 이어졌던 그 밤
안고 있던 아픔 모두 잊고서 솔직해질 수 있었어

이제와서 변명은 못해도 포기하기엔 아직 이른 것 같아
나오려던 말을 삼키고 다시 등을 돌렸어

다정함이 있어 따스함이 있어 고독은 조금씩 녹아가
배신할 때도 있어 하지만 믿을래 행복이 있다는 것을

강한 척 하지 않고 너에게 전할 수 있을테니
이번엔 돌아가지 말고

슬픔이 있어 혼자가 되어 고독의 조각을 가슴에 안고
눈물을 흘려 자신을 용서하고 고독의 조각을 손에서 놓으면

내일은 웃고 너를 사랑하고 행복을 느낄래
행복하게 될 테니까



- Angela Aki, Today 중에서



원고 하나가 급 변경되고, 전화 받고는 우당탕탕 집을 나와 홍대 거리 바라보며 노트북을 켜고.
분위기 잡기도 전에 노래 달랑 한 곡 들어있는 디지털 싱글을 미친 듯이 찾던 중
엠씨더맥스 이수와 럼블피쉬 진이가 함께 부른, 그 이름도 부담스러운 레퀴엠;이란 곡을 듣는데
오... 생각보다 좋아서 원곡까지 들춰보다가 이 보석같은 언니를 찾아냈네. 
안젤라 아키. 싱어송라이터에 77년생. 미쿡-일본 혼혈인데 발음을 들어보니 쭈욱 미쿡에서 자란 듯.

그러고보니 이 시디 서비스 올린 것 기억난다. 언니 공부 참 잘하게 생겼다 생각했었지; 
그런데 저 진한 얼굴로 이런 청아한 소리를 내다니. 저 눈빛 저 포스로 이런 노랫말을 쓰다니.
원고만 다 쓰면 바로 시디 사러 가야겠다. ㅠ_ㅠ 아, 이번 주 왜 이렇게 더딘 것이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