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길을 걷고/허기진 마음

멀어지는게 사랑뿐일까

by 하와이안걸 2009. 5. 6.

낮잠



사랑은 아마 잠꼬대일까
결국엔 깨는 꿈일뿐일까
시린 햇살에 눈 비비고 나면
모두 희미해지는 백일몽일까

말하지 못한 많은 말들과
아직 입술에 남은 키스까지도

조금 전에 그대를 만나고
사랑에 빠졌던 것만 같은데

한 순간에 그대는 떠나고
나만 홀로 남아있는 걸

믿을 수가 없어

멀어지는 게 그대뿐일까
떨어지는 게 꽃잎뿐일까
알고 있다고 믿고 있었지만
전혀 몰랐던 것이 사랑뿐일까

건네지 못한 작별인사와
아직 두 손에 남은 향기까지도

조금 전에 그대를 만나고
사랑에 빠졌던 것만 같은데
한 순간에 그대는 떠나고
나만 홀로 남아있는 걸

믿을 수가 없어

믿을 수가 없어
믿을 수가 없어
믿을 수가 없어


*
이적 작사 작곡. 김형중 4집 [Polaroid] 중에서


김형중 이번 앨범. 표지부터가 뭐랄까.
신경 안쓴 티가 역력해서 노래도 지루할 것만 같았다.
(모니터로만 봤을 때는 말이다.)

그런데
타이틀곡이 왜 저건가, 표지는 왜 저런가 싶을 정도로 노래 좋다.

그도 그럴 것이 유희열, 페퍼톤스, 이적, W, 강현민 등등
내가 좋아하는 뮤지션들이 다 참여했는데 이 정도도 안좋으면 가수가 아니지.


특히 이적이 만든 이 곡은,
펩톤의 '옆자리'와 함께 가장 마음에 드는 곡으로
'옆자리'가 풋풋하고 싱싱한 초여름의 사랑, 그 시작이라면
'낮잠'은 이 좋은 계절에 헤어지고 자빠진 계산머리 없는,
그래서 더 안타까운 이별의 한 장면이다.


'다행이다'가 들려주는 느리고 우직한 사랑.
'낮잠'이 보여주는 마르고 게으른 이별.


아, 이적은 벌써 이렇게 마흔을 준비하는가!
(심하게 공감하는 나는 또 뭔가 ㅠ.ㅠ)


 

'길을 걷고 > 허기진 마음' 카테고리의 다른 글

따라서 완벽하게 일반 사용자  (0) 2009.06.22
헤어지면 그냥 슬픈거야  (2) 2009.05.18
멀어지는게 사랑뿐일까  (2) 2009.05.06
내가 바뀌어진 하루  (0) 2008.12.12
그러나 너는 결국 말을 듣지 않고  (0) 2008.09.01
예뻐져라 예뻐져  (0) 2008.07.01

댓글2

  • 와다당 2009.05.06 19:27

    나도 이 노래 넘 좋아요.
    김현중 목소린 별로 안좋아했지만......................
    답글

  • BlogIcon tada 2009.05.07 17:46

    정말 이번에 곡들을 기똥차게 받았지 뭐야.

    아, 이적의 목소리로 듣고 싶은데...
    다른 노래들도 모두 작곡가의 목소리로 듣고 싶어 ㅋㅋㅋ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