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길을 걷고/펜 서비스

밥솥 병원

​​




우리집 6년차 밥솥이 어느날부터
취사 중 소리가 너무 크게 나서
주말에 서비스 센터를 찾아갔어요.
생각보다 많은 사람들이 있었지만
수리는 정말 신속하게 해 주더라구요.
마치 저녁밥은 이 밥솥으로 해 드시라는 듯.
그리고 밥솥을 받아든 사람들은 모두
아이를 품듯이 소중히 안고가는 거에요.

밥솥이 새삼 가족같이 느껴지는 하루였습니다.




이젠 정말 끝.




'길을 걷고 > 펜 서비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에카키 2001  (4) 2015.12.14
환승전쟁  (4) 2015.10.19
밥솥 병원  (2) 2015.09.16
후회  (0) 2015.04.08
위험한 낙원  (0) 2015.02.25
겨울 무  (0) 2014.12.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