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언젠가 눌러앉기/2016, Dallas

Day 29 : 삼겹살 풀 파티

by 하와이안걸 2016. 4. 27.


2016.04.27. 수요일




오랜만에 가게에 나가는 날이라 3시 기상!

묘하게 한가한 덕분에 소파에서 졸기도 하면서 널널하게 보냈다.

일이 없으면 더 피곤하다는 말이 맞는 것 같다.



동 트는데 왜 오지를 않니




김베이커도 쉬엄쉬엄 일하게




베이컨이 들어가서 b





담백한 소세지빵! 아, 그리워라 ㅠㅠ




노곤노곤해 있는 우리를 보며 오빠는 건전지 심부름을 시켰다.

Tom Thumbs 이라는 이름의 슈퍼에서 건전지를 사고

한국에 사갈 맥주와 먹거리 등을 구경했다.




가 볼까요?




초록색 코카콜라




꼬로나 꼬로나!




멤버십 카드 빌려서 다시 오기로




오늘은 장사 마치고 장을 보기로 했다.

식자재 마트 같은 곳에 가야해서 점심은 간단하게 먹기로.




처음 가 보는 케인즈




샐러드만 있었어도 완벽했을텐데




가격 대비 최고 ㅋㅋㅋ 코울슬로와 빵도 대박!

갓 튀긴 치킨 핑거를 후후 불어가며 그 어느 때보다 여유로운 식사를 했다.

그동안 궁금했던 것들도 편하게 물어보면서...


 


Keep It Kool 이라는 이름의 레스토랑용 창고 마켓에 도착하자마자 

오빠는 추울 거라며 경고했다.




진짜로 솜잠바를 대여해 줌 ㅠㅠ



소세지 코너를 지나는 설레는 발걸음



오빠가 주로 이용하는 섹션은 고기와 치즈.

냉동 창고를 누비다 보니 화장실도 가고 싶고 막 ㅠㅠ

할 수 없이 저 주황 잠바를 입으려 하자 냄새날 수 있으니 웬만하면 참으라고;;;



다시 따뜻한 세상으로



쇼핑한 물건들을 가게에 다시 쟁여놓고 집으로~

오늘은 아파트 수영장에서 바베큐 파티를 하기로 한 날.



마지막 만찬 같아서 뭔가 짠하네



상추와 목살, 김치와 된장찌개까지 차린 완벽한 한국식 바베큐 파티!

아직 물이 찬 수영장에는 멕시코 청년들이 비명을 지르며 뛰어들었다.

해가 뉘엿뉘엿 지는 둥 마는 둥...

모기 한점 없이 평화로운 초여름이었다.




 


이젠 정말 끝.


















댓글4

  • TankGirl 2016.09.07 22:53

    아. 잠바 아이디어 돗내요. (냄새도 돗겠지 ㅋㅋㅋ). 수영장 옆 바베큐 파티 왠지 정말 미국적 정취다. 맛있겠다! (멕시코 청년들 도촬 사진 없는걸보니 별로였는가??? 음. 그런건 남편 없을 때 하는건가... 나만 하는건가???)
    답글

  • 와다당 2016.09.23 08:56

    꼬로나 꼬로나 ㅋㅋㅋ
    뭔가 여유롭고 평온해보이는 바베큐파뤼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