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길을 걷고/겸손한 엄마의 콘텐츠

엄마의 전

by 하와이안걸 2019. 3. 24.

아주 어렸을 때부터 엄마와 함께 전을 부친 나는

전에 있어서만큼은 엄마와 꽤 궁합이 좋은 콤비다.



‘이번에는 호박 절여서 해? 그냥 해?’

‘생선은 이제 포 뜨지 말고 떠져있는 것을 사자.’

‘육전 고기는 다 눌러왔어?’

‘녹두전 두 가지 다 할거야?’

팔을 걷어부치면서 질문을 퍼부어대는 나를 보며

엄마는 천군만마를 얻을 듯한 표정을 짓곤 했다.



하지만 이것도 다 철든 후의 이야기.

아니, 정확히는 결혼 후의 이야기. (아니 몇 살 때 철이...)

그전까지는 아주그냥 질색팔색하며 

제사와 전을 저주하던 아이였다.



자개무늬를 보고는 ‘얼마나 오래된 거야!’ 감탄하는데 우측에 쿠쿠 로고가;;; ​


그러고보니 여기에는 제대로 된 육전이 없네.

다음 번에 제대로 된 황해도 육전 사진을 업데이트 해야겠다.



자, 황해도식 녹두전 - 제사용 나갑니다. 

제사 음식에는 고춧가루 및 양념이 들어가면 안되므로

녹두, 숙주, 고사리, 소금만 넣고 네모낳게 굽는다. 

어릴 땐 이해 못했으나 크고 나니 가끔씩 생각나는 아주 담백한 맛!



자, 이번에는 김치가 들어간 녹두전.

모두에게 익숙한 그 비주얼이다.

여름에 장사 준비할 때 맹훈련해서 ㅎㅎ 레시피를 잘 적어놓았었다.

언젠가 혼자 만들기에 도전해봐야지.

하지만 난 녹두전을 좋아하지 않아;;;; ​




​좋아하지 않는다고!!! (츄릅)






이번 설에는 내가 날짜를 바꾸어 오빠네와 함께 강화도에서 1박을 했다.

늘 바톤터치하듯 비껴갔던 남매가 한날 한시에 모여 잠까지 자고간다니 

엄마는 너무도 기뻐했다.




그리고 가족들이 고스톱이며 보드게임이며 하는 동안 

엄마는 스르륵 일어나 황해도식 대파 꼬치전을 뚝딱 만들어주셨다.



달디 단 겨울 대파와 시큼한 김장김치, 그리고 돼지고기를 

길고 푸짐하게 그리고 아주 무심하게(중요!) 꼬치에 끼워서




바삭바삭 지져먹으면 된다. 고기만 익으면 땡.



파전과 김치전의 으른 버전이랄까.



“자, 뜨끈할 때 후딱 가져가서 먹어!” (저 뒤에 사라다와 함께;;;)



가위로 가운데를 잘라 먹어도 좋지만, 

으른이라면 응당 세로로 찢어먹어야지!

파만 따로, 김치만 따로, 고기만 따로 먹을 때의 맛이 아주 새롭다.

물론 두 가지 재료를 함께 찢어 먹어도 별미.




젓가락을 들고 달려드는 자식들을 향해

겸손한 엄마는 이렇게 외친다.




“원래 황해도 음식은 모양이 없어! 대충대충 만드는 거야!”






카테고리명을 겸손한 엄마로 바꾸어야겠다.

이젠 정말 끝.



'길을 걷고 > 겸손한 엄마의 콘텐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엄마의 만두  (0) 2019.07.22
엄마의 전  (2) 2019.03.24
엄마의 바느질  (4) 2019.03.20
엄마의 김장  (4) 2019.03.20
엄마의 동네  (2) 2019.03.20
엄마의 밥상  (4) 2019.03.20

댓글2

  • TankGirl 2019.03.30 16:35

    아. 푸짐도 하여라.
    뒤에 사라다를 보니 이일화가 생각나네 한 양푼이네요.
    저번 상다리 휘어지는 사진을 보고도 느꼈지만 항상 잘 먹이고 싶으신 마음... 따흑

    답글

    • 사라다 절반 퍼먹고 남은 게 저 정도 ㅠㅠ
      모양은 안봐요. 하지만 모자라면 큰일나요.
      접시를 깨끗이 비우면 좋아하기보다
      모자랐을까 노심초사하는 엄마의 맴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