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길을 걷고/겸손한 엄마의 콘텐츠

엄마의 설

by 하와이안걸 2021. 2. 25.

 

올 겨울 엄마는

강화도에서 김포로 이사를 했고

연말연시를 새집 정리와 함께 보내셨다.

 

 

 

 

따뜻하고 편리한 도시가스에 감탄하고

정돈된 공원과 안전한 거리에 안도하고

한결 나아진 장보기와 교통편에 행복해하셨다.

 

 

 

 

매서운 강추위에 가슴을 쓸어내렸고 (럭키)

경기도 재난지원금을 받았고 (럭키)

5인 이하 집합금지 명령이 내려졌지만

그 어느 때보다 넉넉한 마음으로 설을 맞은 엄마.

 

 

 

 

 

 

 

 

 

 

 

 

갑분홍어무침?

 

 

 

 

 

 

 

 

 

 

 

 

홍어삼합 좋아하는 거 같아서 준비해 봤어. (누가요;;)

 

 

 

 

 

 

 

 

 

 

 

 

 

마침 김치도 맛있게 익어서

 

 

 

 

 

 

 

 

 

 

엄마. 그런데 뒤에 뭐가 더 보이는데요.

이게 메인이 아닌 것 같은데요.

 

 

 

 

 

 

 

 

 

나물은 먹어야지

 

 

 

 

 

 

 

 

 

 

 

 

곰피는 딱 지금이 철이거든

 

 

 

 

 

 

 

 

 

아니 아니 그거 말고...

 

 

 

 

 

 

 

 

갈비랑 잡채를 하셨잖아요

 

 

 

 

 

 

 

 

 

 

아, 이거는 그냥 밥반찬이지.

 

 

 

 

 

 

 

 

 

 

 

양념게장은요.

 

 

 

 

 

 

 

 

 

 

갑자기 해산물이 빠지면 섭섭하니까 대명항에 다녀왔지.

(대명항이요?!!!!!)

 

 

 

 

 

 

https://place.map.kakao.com/7824340

대명항대명포구

경기 김포시 대곶면 대명항1로 109 (대곶면 대명리 551-5)

place.map.kakao.com

(김포지만 인천이고, 육지지만 섬인 대명항이 여기 있소...)

 

 

 

 

 

 

 

 

 

 

 

 

그리고 떡만둣국...

 

 

 

 

 

 

 

 

 

밥반찬을 그렇게 많이 해 놓고...

 

 

 

 

 

 

 

 

 

 

설날인데 떡국을 안먹으면 섭섭하니까...

 

 

 

 

 

 

 

 

 

 

 

만두는 또 언제 빚었어.

순순이가 전날 와서 도와줬어.

누구???

 

 

 

 

 

 




 

 

응 니 조카 순순이

 

 

 

 

 

 

 

 

 

 

 

엄청 잘 빚더라구 전도 잘 부치고

 

 

 

 

 

 

 

 

 

 

전이 있다고???

 

 

 

 

 

 

 

 

 

 

녹두전 하나만 했어. 싸갈 건 있어야지.

 

 

 

 

 

 

 

 

 

 

(약식과 식혜도 있었다는 건 안비밀.)

 

 

 

 

 

 

 

 

 

 

 

가현산 자작나무 숲

 

 

 

 

 

 

 

 

 

순순이 하고싶은 거 다 해.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이젠 정말 끝.

 

 

댓글2

  • TankGirl 2021.03.06 22:17

    순순이 만두 빚을 때 집중의 입술 너무 귀엽다.

    그나저나 저 정도 음식이면 5인이상 집합으로 의심받을 수준 아닙니까.
    어머님 이제 좀 게을러 지기로 해요!!!!
    답글

    • 우리 식구들이 인중이 예쁘지...
      (아, 세상 없어보이네 ㅋㅋ)
      우리 순순이 벌써 명절음식 만드는거 짠하기도 하고 기특하기도 하고...
      근데 얘는 만두=미술로 받아들이는거 같아서 내비둬야할 것도 같고 ㅋㅋ 고모 마음 복잡하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