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m.net/한장의명반] 빅뱅 2nd Mini Album [Hot Issue]

음악 듣고/m.net

by 하와이안걸 2007.11.27 19:31

본문



백점짜리 한 해의 마지막 인사


정말이지 올 한해 '거짓말'의 인기로 보았을 때 빅뱅의 리더 지드래곤(G-Dragon)의 존재는 YG의 비밀 병기나 다름 없었다고 본다. 준비된 신인인거야 다들 알았지만 이렇게 작곡가로 ‘big bang’ 터뜨릴 줄 누가 알았나. 'This love'에서 반신반의 했던 사람들에게 '거짓말'로 쐐기를 박은 지드래곤. 그는 두 번째 미니앨범 [Hot Issue]에서 굳히기를 하려는 듯 하다. 앨범에 실린 총 6곡 중 5곡에 작곡가로 이름을 올렸을 뿐만 아니라 전곡의 작사와 프로듀서까지 맡았으니까. 그래, 이번에는 어떤 곡이니! 하며 바싹 귀를 기울이는 나에게 권군은 반썩소와 함께 어깨를 으쓱하고는 제 갈길로 가버릴 뿐. (여러분, 환상이에요. 환상!) 그리고 이번에도 어김없이 놀라버렸다. 나중에 자세히 설명하겠지만 첫 번째 요인은 그의 보컬! 너무 지드래곤 위주의 앨범이 아닌가 하는 의견에는 일단 동의할 수 밖에 없겠다. 호불호를 떠나.


사실 내 마음속 타이틀곡은 두 번째 트랙 '바보'였다. 일단 이번 타이틀은 '거짓말'과 비슷한 빠르기로 가지 않았으면 했고, 아이돌이라는 표현에 자유롭지 못한 그들에게 이 정도 레벨의 곡이라면 반론에 힘을 실을 수 있지 않을까 싶어서. 프리템포 해프닝을 비웃기라도 하듯 이번에는 지대로 시부야케이 스타일을 도입한 '바보'는, 지드래곤의 맛깔나는 가성이 새로운 즐거움을 준다. 그리고 놀라움은 계속 이어지니, 이번 앨범의 서프라이즈~ 넘버인 'But I love U'. 지드래곤이 스토니스컹크의 에스쿠시(S-kush)와 공동 작곡한 곡으로 그의 뒤집어지는;;; 열창이 만들어낸 강렬한 훅이 특징. 도대체 이 분의 욕심은 어디까지인가 싶다가도 이렇게 다 해내는데 뭘 어쩌란 말인가 싶기도. (ㅠ_ㅠ) 예전에 빅뱅 다큐에서 양싸가 한 말이 생각났다. "노래는 영배가 더 잘하는 줄 알았는데 지용이가 치고 올라오네?" 그 때는 이 말이 잘 이해가 안갔는데 이제 알 것 같다. 허나 그래도 양싸는 틀렸다. 둘의 보컬은 우위를 따질 수 없을만큼 서로 다른 방향으로 발전해 가고 있으니까. 다만 지금 트렌드에 딱 맞는 보컬을 지드래곤이 잘 캐치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다음 앨범에서는 태양을 비롯한 다른 멤버들의 매력을 잘 살린 곡도 만날 수 있겠지. (장사 하루 이틀 할 거 아니잖;;)


그렇지. 바로 나오네. 슬로우 미디엄 템포의 'I don't understand'. 모든 멤버들의 목소리가 고루 들리는 곡으로 마지막에 폭발하는 태양의 애드립이 인상적이다. 또한 R&B 곡으로는 특이하게 끈적이는 일렉 기타 사운드가 노래에 더욱 힘을 실어준다. 그리고 또 하나 화제가 되고 있는 곡은 가요계의 전설 서태지와 아이들의 ‘환상 속의 그대’를 샘플링한 'Crazy Dog'. 그래. 언젠가 이런 날이 온다면 어떤 곡을 택하려나 싶었는데, 당시 너무 앞서갔던 테크노 사운드가 현재의 그들에게는 썩 잘 어울리는 듯. 신나는 리듬에 파워풀한 랩핑도 인상적이지만 무엇보다 곡 초반, 서태지를 연상시키는 고운 입자;의 랩 하모니 파트가 재미있다. 타이틀곡은 '마지막 인사'은 강한 비트의 트랜스 힙합 리듬 위에 쉴 틈 없이 포개지는 보컬과 랩이 과연 빅뱅이라 할 만 하다.


실로 '거짓말'의 마지막 무대였던 MKMF에서는 초대형 오케스트라와 함께 화려한 휘날레를 장식했고 그 날 올해의 노래상까지 거머쥐었다. 이 분위기 그대로 연말 시상식까지 달려도 누구 하나 뭐라 하지 않으련만 속도를 늦추지 않고 어서 새 앨범으로 갈아타고 다시 신인처럼 달리는 그들. 타이틀곡이 내심 아쉬웠지만 막상 컴백 무대를 보니 이상하게 걱정이 되지 않는다. 지드래곤에 편중되었다 생각했던 부분도 무대를 보니 또, 다들 존재감 확실하고 말이지. (오, 영배의 아크로바틱!) 그래. 아직 달려야 한다면 이 누나도 함께 달려줄게. 그래도 '바보'는 뮤비로라도 살려줘. 기왕이면 멋진 차를 타고 긴 휴식을 떠나는 너희들의 웃는 얼굴 가득 실은 영상으로!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