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분류 전체보기1640

This Is Love http://kko.to/Wzwu-3RYM THIS IS LOVE 음악이 필요한 순간, 멜론 m2.melon.com 스엠의 초창기 노래와 스엠 초창기 아이돌의 최근 노래들이 듣기 좋은 요즘. 같이 늙어간다고 하면 이분들은 싫어하시겠지만;;; 마키짱. 내가, ㅅㅈ 노래를 찾아듣고 있다요. https://youtu.be/utmykx9RUEw 미디엄 템포 러버들은 꼭 한 번! 이젠 정말 끝. 2021. 5. 31.
숨듣명 뒷북열차 : 2탄 보이그룹 편 (오늘도 이어서 빵빠앙~) http://hawaiiancouple.com/1693 숨듣명 뒷북열차 : 1탄 걸그룹 편 (빵빠앙~) 숨듣명 숨어 듣는 명곡의 준말. 대놓고 듣기는 민망하지만 좋은 노래를 의미하는 커뮤니티 밈이다. 주로 바깥에서 듣기 그런 노래거나 가사의 횡설수설함과 난해함, 노동요에 포함된 hawaiiancouple.com 앞서 소개한 걸그룹 숨듣명의 가사들은 자존감이 너무 낮거나 (제가그렇게도매력이없습니까흙) 혹은 너무 높아 항마력이 달렸다면 (와나인기짱인데반응없네혼나볼래) 보이그룹은 좀 다르다. 연인을 대하는 태도부터 세상을 살아가는 자세까지 다소 폭넓은 시야를 가사에 담고 있지만 오늘의 포인트는 공간이나 대상이 아닌 내적 부끄러움에 있다. 솔직해서 부끄럽고, 용감해서 부끄럽고, 멀쩡한.. 2021. 5. 17.
숨듣명 뒷북열차 : 1탄 걸그룹 편 (빵빠앙~) 숨듣명 숨어 듣는 명곡의 준말. 대놓고 듣기는 민망하지만 좋은 노래를 의미하는 커뮤니티 밈이다. 주로 바깥에서 듣기 그런 노래거나 가사의 횡설수설함과 난해함, 노동요에 포함된 노래, 컨셉이 괴랄한 노래들이 꼽힌다. 영어권에서의 표현으로는 Guilty Pleasure라고 보면 된다. 물론 이가 되는 조건은 위와 같지만 유명한 가수의 묻힌 노래라던가 모종의 사건으로 인해 묻혀버린 곡들도 숨듣명이 될 수 있다. (출처 : 2021-05-04 기준 나무위키) namu.wiki/w/%EC%88%A8%EB%93%A3%EB%AA%85 숨듣명 - 나무위키 이 저작물은 CC BY-NC-SA 2.0 KR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단, 라이선스가 명시된 일부 문서 및 삽화 제외) 기여하신 문서의 저작권은 .. 2021. 5. 5.
1 of 1 http://kko.to/oyzvE3QYH 1 of 1 음악이 필요한 순간, 멜론 m2.melon.com 음악 듣기 좋은 시절이다. 늦덕하기 좋은 시절이다. 문명특급에서는 숨듣명에 이어 컴눈명 시리즈가 한창이고, 최준은 좋아하는 발라드를 꽥꽥 부르고 있으며, 나는 외장시디롬을 구입하여 고릿적에 구워삶은 시디들을 하나씩 복원하고 있다. 그리고 샤이니가 컴백했다. 샤이니가 나온 문명특급을 백번은 본 것 같다. 그 속에 소개된 수많은 곡들과 에피소드, 모든 키워드가 너무 소중하다. youtu.be/siAsCLpgZTI 샤이니 1편 youtu.be/6GEawttTotU 샤이니 2편 그런데 왜 이 곡은 언급조차 되지 않는가. 내가 모르는 속상한 사연이 있나, 혹시 멤버들이 싫어하나, 타이틀 논쟁이라도 있었나, 주.. 2021. 4. 28.
머니 세레나데 http://kko.to/bhJvdx6DB 머니 세레나데 (Feat. 원슈타인, 김승민) 음악이 필요한 순간, 멜론 m2.melon.com 작년 이맘때였을까. 마스크를 끼고 맞이할 첫 여름이 이미 지겹고 숨이 막혔다. 짜증나고 울컥하는 시간들을 보상할 사이다 프로그램을 찾다가 다시 애증의 엠넷 서바이벌에 빠지고 만다. 굿걸에서의 나의 첫 수확은 단연 영지. hawaiiancouple.com/1577 암실 힘든 한 주였다. 망상에 망상을 더하며 스스로를 괴롭히다가 일찍 자는 편을 택했다. 9시에도 자고, 10시에도 잤다. 이날은 엠넷을 틀어놓고 소소한 집안일을 하고 있었다. 빨래를 개고, 옷에 붙 hawaiiancouple.com (이미 작년에 찬양 또 찬양) youtu.be/WmLf4ZEAGj0 아이고 .. 2021. 4. 15.
역삼동 오카에리 : 짧고 굵게, 하지만 누구보다 맛있게 취해봅시다. おかえり (お帰り/오카에리)잘 다녀왔어. (어서와)출처 : 네이버사전 3년 전, 같이 일했던 분이 자기만의 아지트라고 알려주신 곳이다. 3년 후, 점심에는 도저히 갈 수 없는 곳이 되었다. (안녕...) 그런데, 일복 터진 여자답게 크리스마스 이브에 야근을 하고;;; 재택 중이던 남편이 기다리다 못해 이곳까지 왔다. 크리스마스 이브에, 차를 몰고, 강남을 말이다. 막히는 올림픽대로를 뚫고 겨우 도착한 그와 오랜만에 접하는 무식한 야근에 얼떨떨한 나. 역삼동 길바닥에서 서로 얼마나 예민한 상태인지 스캔을 시작했고 둘 다 너무 배가 고파 멀리갈 수 없다는 결론에 이르렀다. 이 근처에 괜찮은 이자카야가 있는데 아... 차 갖고 와서 술도 못 마시는데... 가라아게가 지잉짜 맛있고 가자! 대리 부르면 되지. 다.. 2021. 3. 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