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갑자기 떠나고/기내식 이야기

[130216] 에어몰타 to 몰타 : 드디어 몰타로

프랑크푸르트에서의 꿈 같은 시간을 뒤로 하고

토모미의 낡은 가방까지 받아서 몰타로 향했다.

공항에서 수화물 오버해서 다 풀어헤치고 난리난리였지만;;;

 

 

 

 

독일은 당근과 감자의 나라. 뻑뻑해서 맥주를 먹어야만 하는 나라였어...

 

 

이젠 정말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