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길을 걷고/겸손한 엄마의 콘텐츠

엄마의 바느질 : 마더메꼬 2019 겨울 원피스

by 하와이안걸 2020. 1. 8.

 

 

남편은 여름에 이어 겨울에도 출장을 갔다;;;

그동안 나는 

새로 생긴 골드라인을 타고~

양곡에서 다시 버스를 타고~

강화도 엄마네를 방문했다.

 

 

 

오랜만에 걷는 시골길과

엄마의 계절밥상만으로도 황송했을 이 여행길에

작은 선물이 있었으니,

그것은 바로!

마더메꼬 겨울 원피-쓰!

 

 

 

도톰한 자켓 원단으로 만들어 무게감 있고 따숩

 

 

 

 

 

슬릿이 없어 아쉽다하니 밥 먹는 동안 양옆을 살짝 터주심 ㅎㅎㅎ

 

 

 

 

 

두꺼운 원단인데도 말아박기 해주셨어요 ㅠㅠ

 

 

 

 

원래 이 원피스는 칠부 소매 원피스였으나

너무 무겁기도 하고 (어깨에 힘이 없어짐;;;)

마침 터틀넥과 함께 입을 민소매 원피스가 필요하여

급히 수선을 요청드렸다.

 

 

 

 

티비 보면서 기다려

 

 

 

 

 

실이 자꾸 엉키네 이것 좀 뜯어줘

 

 

 

 

 

진동을 너무 팠네 단추 좀 골라봐

 

 

 

 

 

 

한국단추 50년사

 

 

 

 

 

덕분에 잘 입고 있답니다!

 

 

 

 

 

다음엔 검정색이요;;;; 

이젠 정말 끝.

 

댓글4

  • 2020.01.09 09:37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안녕하세요. 북극곰 님!
      장문의 댓글을 받고 여러 감정으로 마음이 울렁이는 아침입니다.
      가끔 저의 미친 글을 되돌아볼 때마다 이런 걸 모아놓는 스스로가 너무 한심했는데;;; 북극곰님의 댓글에 최근 몇 년의 삶이 위안 받는 느낌입니다.
      TMI 아니에요. 마음 나눠주셔서 너무 감사해요. 진짜로 진짜로 고생 많으셨어요. 2020년에는 고생한 만큼 웃는 일 많으실 거에요. 복 받으실 거에요.
      좋은 주치의 분이시길 바라고(저희는 아니었어요 ㅠㅠ), 가끔 있을 통원 치료도 순탄하시기를 진심으로 기도합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TankGirl 2020.01.10 01:16

    엄마의 재봉틀 앞에 놓인 저 그림까지 모두 너무 평화롭구나. 언젠가 꼭 재봉을 배워 내 옷을 만들어입으리!
    (대한민국 의류 회사들아! 플러스 사이즈 옷을 내놓으란 말이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