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길을 걷고/그냥

가을인사

by 하와이안걸 2020. 9. 13.




5개월 간의 프로젝트가 끝이 났다.

코로나 시국에 일을 하게 되어 감사한 마음으로 참여했으나

마스크 뒤에서 욕하는 버릇을 얻었다;;;

한순간에 무너지는 인성이여.

 

 

 

 

 

그래도 성과가 있다면....

 

 

 

 

 

 

1. 열혈 블로거로 부활 

 

미투!!!

 

 

 

 

 

하루의 평화는 오로지 점심 시간뿐이어서

파워 왕따 & 파워 모드로 폭풍 포스팅을 했다.

 

 

 

!!!

 

 

 

 

어떤 글 때문인지는 모르겠지만;;;

아주 가끔 오백명, 천명 넘게 몰려오는 날도 있었고

자주 못 보는 친구들과 댓글로 소통할 수 있어서

블로그 활동 자체가 우울한 시기의 활력소였다.

 

 

 

 

 

 

 

 

 

2. 을지로 맛집 리스트

 

안 올린 게 이 정도?

 

 



 

전통의 노포부터 힙한 레트로 샵까지 다양하게 갖춘 을지로여서

어딜 들어가도 카메라가 쉴 새가 없었다.

그 덕에 을지로 호캉스도 도전해볼 수 있었고,

먹는 즐거움은 역시 큰 것이라 위기 때마다 위안이 되어주었다.

특히 을지로 커피의 맛과 멋을 알게된 것이 가장 큰 수확!

 

 

 

 

 

 

 

 

3. 응급처치약 발견

 

나프록센 잘 받는 편

 

 

 

 

 

 

갑자기 두통이 찾아오면 눈알이 빠질 듯 아파왔고, 억지로 토해야만 진정이 되었다.

그러나 토할 수 없는 환경에서는 가장 무난한 타이레놀을 먹어왔는데 

미쿡에서 사 온 100알을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순삭한 것;;;

급한대로 찾아간 약국에서 추천한 이 약이 다행히 잘 맞아서 큰 도움을 받았다. 

앞으로는 먹을 일이 없어야겠지만, 이렇게 든든할 수가 없네.

 

 

 

 

 

 

 

 

 

 

4. 운동 다시 시작

 

입구를 바라본 모습

 

 

 

 

 

종목도, 가격도, 시설도 상관 없어.

집에서 몇 걸음인가가 가장 중요했다.

환복도, 샤워도 필요 없이 땀범벅인 채로 귀가할 수 있는 거리면 OK!

그게 설령 주짓수라도 등록하고 말 것이다 결심했는데

정말 환상적인 거리에 환상적인 센터가 있었다.

상담하고 너무 좋아서 바로 두 손으로 카드를 내밀며 굽신굽신.

저 좀 살려주십시오!!! ㅠㅠ

 

 

 

 

 

 

 

 

5. 화분 대신 공간 

 

 

야심찬 봄 버전

 

 

 

 

마음 비운 가을 버전



 

 

 

사랑의 상징 산마늘도, 

웬일로 잘 자란다 싶던 유칼립투스도 바싹 말라죽었다.

나에게 남은 건 군자란과 산세베리아.

(올 가을겨울 잘 버티어보자 ㅠㅠ)

 

 

 

 

화분을 정리하면 생각보다 많은 공간이 생긴다.

버림으로 생긴 공간을 잘 관리하면서 

조금이라도 쾌적하게 살아야겠다 결심했다.

곤마리의 한국 버전인 신박한 정리가 큰 대리만족이 되고 있다.

 

 

 

 

 

맥주와 생수가 살고 있습니다!!!

 

 

 

 

 

 

 

통증은 약과 운동으로,

지친 마음은 블로그와 음식으로,

어수선한 마음은 집을 정리하면서

이 좋은 가을을 느리게 보내고 싶었는데

 

 

 

 

 

남편은 해외 출장을 갔고 ㅠ

나는 내일부터 다음 프로젝트를 시작한다.

 

 

생계란 그런 것.

 

 

 

 

 

이런 사진만 온다;;;

 

 

 

 

애잔한 마음이 쏙 들어가네;;; 

 

 

 

 

 

 

 

 

직구로 보답하겠습니다.

이젠 정말 끝.

댓글6

  • 다당 2020.09.15 22:50

    ㅋㅋㅋㅋㅋ 문장 하나하나 넘 주옥같아서 복사 하다 포기요 ㅎㅎ 새 프로젝 홧팅 홧팅.
    김팀님이 핫도그로 날려버린 애잔한 마음 ㅋㅋㅋㅋ
    답글

  • 2020.09.16 18:56

    안그래도 블로그에 포스팅이 뜸하시길래
    집에서 진정한 휴식을 취하고 계시는구나 했더니만
    바로 새로운 프로젝트에 뛰어드셨군요.
    얼마 남지 않은 휴식, 알차게 보내십시오!!
    답글

  • TankGirl 2020.09.21 00:16

    덕분에 을지로 노포 랜선 방문 즐거웠다요.
    (요즘은 늘 파워왕따를 당하고 싶은 마음이라... 한편 부럽구려.)

    출근하기 싫어 죽겠는 일요일 밤, 생계란 그런 것에서 큰 깨달음 얻고 갑니다.
    생계란 그런 것이쥬.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