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밥 먹고/서울에서

상암동 멸치국수 : 마음이 허전한 날 따뜻하게, 든든하게

by 하와이안걸 2020. 12. 4.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도시락과 커피를 싸갖고 다닌다.

그래도 어찌어찌 밥을 사먹어야할 때는

여전히 바글바글한 신도심을 피해;;;

한적하니 쓸쓸해진 구도심 골목을 향해 걷는다.

 

 

 

 

 

 

 

 

 

전부터 찜해두었던 곳

 

 

 

 

 

 

 

 

 

 

국수 가격이 저렇게 착한데

 

 

 

 

 

 

 

 

 

 

보리밥까지 주시네 ㅠㅠ

 

 

 

 

 

 

 

뒤로 보이는 김치 세트와 보리차도 감동 ㅠㅠ

겉절이뿐만 아니라 열무김치도 갓 담근 것이라

비빔밥에 오히려 더 잘 어울린다. 

(염 선생님이 강추한 생열무 비빔밥을 생각해 보시라!) 

 

 

 

 

 

 

사실 보리밥 한 공기보다

두 종류의 김치를 대접받는 것이 더욱 송구했다. 

 

 

 

 

 

 

 

 

잔치국수 (5,000원)

 

 

 

 

 

 

 

 

 

 

깔끔한 국물에 깔끔한 고명

 

 

 

 

 

 

 

 

 

 

소면의 상태도 역시 깔끔

 

 

 



 

 

 

 

 

 

 

 

오천원에 국수, 보리밥까지 먹고 카드를 내밀기도 미안했지만

재방문을 다짐하며 후딱 먹고 나옴.

그리고 재방문 (씨익)

 

 

 

 

 

 

 

 

 

강된장 보리밥 (7,000원)

 

 

 

 

 

 

 

 

 

 

 

보리밥이 이렇게 부드러울 일?

 

 

 

 

 

 

 

 

 

 

 

아앗! 멸치육수를 주시는구나!!!

 

 

 

 

 

 

 

 

 

멸치국수를 후루룩 땡기며 작은 비빔밥을 곁들일 지,

강된장보리밥을 우와앙 먹으며 따뜻한 육수를 곁들일 지...

탄수인으로서 너무나 행복한 고민일세.  

 






 

 

 

 

 

 

 

슥삭슥삭 비벼서 국물과 함께! (※먹던 것 아님)

 

 

 

 

 

 

 

 

 

 

 

 

이 근방에서 제법 유명하고

가성비도 좋은 집이라 점심시간이면 늘 바글바글하다.

지난 주, 이번 주가 잠시 썰렁했던 것 같고 ㅠㅠ

 

 

 

 

 

 

하지만 이렇게 험한 때일 수록

저런 따뜻한 식당에 들어가고 싶은데

이를 어쩌면 좋단 말이냐.

 

 

 

 

 

 

 

 

 

 

https://place.map.kakao.com/2095159702

 

상암동 멸치국수

서울 마포구 월드컵북로44길 24 (상암동 19-16)

place.map.kakao.com

 

 

 

 

 

 

 

 

 

 

이젠 정말 끝.

 

 

 

 

 

댓글2

  • TankGirl 2020.12.06 21:29

    구내식당 말고 식당에서 밥 먹은지가 언젠지 모르겠습니다요. ㅠ.ㅠ
    면 너무 먹고 싶어요.

    답글

    • 집에 넘치는게 소면인데
      왜 내가 끓이면 맛이 없는 걸까.
      (라고 쓰고 헹구기 귀찮음이라고 읽자.)

      아. 간단한 면요리조차 손이 한 번 더 가는 면이 쵸큼 더 맛나다는 불편한 진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