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밥 먹고/서울에서

상암동 내원 : 깊고 아름다운 카레의 맛

by 하와이안걸 2021. 1. 7.

 

 

 

(12월 초 방문기입니다.)

 

 

 

 

 

 

 

경미한 발목 부상으로 인해 물리치료를 다니던 시기가 있었다.

당시 프로젝트 리더는 자리비움에 매우 민감했던지라

근무 시간 중에 다녀오려면 병원에 전화를 걸어 대기 인원 수를 파악한 뒤

재빠르게 절뚝이며 다녀와야 했다.

그렇게 구도심의 지름길을 파악하기 시작했고

이곳 역시 그 과정 속에 발견한 집이다.

 

 

 

 

 

 

 

 

 

독음을 나중에 추가한 듯한 닉김

 

 

 

 

 

 

 

 

 

 

잠시 교토인 듯 했으나 칠판 글씨에서 화들짝 

 

 

 

 

 

 

 

 

 

 

 

내부로 들어가면 아늑한 나무톤 인테리어와 함께

주문 키오스크가 등장한다.

메인 카레와 추가 토핑, 사이드 메뉴들이 나오는데

나와 일행은 소시지 카레와 소시지 카레 우동, 소갈비 카레, 

그리고 함께 나누어 먹을 고추 튀김을 주문했다.

 

 

 

 

 

 

 

 

김치, 무짠지, 버섯피클

 

 

 

 

 

 

 

 

 

 

 

 

특히 이 팽이버섯 피클이 아주 상콤, 특이했다

 

 

 

 

 

 

 

 

 

 

직접 내어주시는 수저

 

 

 

 

 

 

 

 

 

 

 

바 너머의 분주한 주방

 

 

 

 

 

 

 

 

 

 

소갈비 카레라이스 (12,000원)

 

 

 

 

 

 

 

 

 

 

갈비찜이 부들부들 제대로여서 깜놀

 

 

 

 

 

 

 

 

 

 

맛도 양도 너무 만족스러워서 비싸다는 느낌 전혀 없다!

 

 

 

 

 

 

 

 

 

 

 

소시지 카레라이스 (7,000원)

 

 

 

 

 

 

 

 

 

 

 

빨간 양념가루를 뿌려보았다.

 

 

 

 

 

 

 

 

 

 

 

소시지 카레 우동 (7~8,000원/기억이 안나네요 ㅠㅠ)

 

 

 

 

 

 

 

 

 

 

우동답게 위에 텐카츠(튀김 가루)를 올려주시고

 

 

 

 

 

 

 

 

 

 

 

고추 튀김 (2개 4,000원)

 

 

 

 

 

 

 

 

 

 

 

따뜻따뜻 바삭바삭 개운개운

 

 

 

 

 

 

 

 

 

 

https://place.map.kakao.com/989867590

내원

서울 마포구 월드컵북로 352-6 1층 (상암동 42-9)

place.map.kakao.com

 

 

 

 

 

 

 

진짜 맛집은 언제나 프로젝트가 끝날 때쯤 나타난다.

이곳도 그런 것 같다.

일본 카레에 대해 가격적인 거부감이 있다면 무조건 추천!

기본 카레는 무려 5,500원부터 시작하니까.

 

 

 

 

 

 

가장 고급 카레는 소갈비 카레(12,000원)인데 이 역시

고기의 양과 퀄리티를 생각하면 절대 아까운 가격이 아니다.

카레를 빼고 흰밥 + 갈비찜 + 계란후라이의 조합인 갈비 라이스(10,000원?)도 있으니

흰밥에 고기가 땡기는 날에 와도 좋겠다.

 

 

 

 

 

 

 

 

 

 

 

이젠 정말 끝.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