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언젠가 눌러앉기/2013, Malta

Day 73 : 뽀빠이 보다 앤드류

by 하와이안걸 2013. 5. 1.

2013.4.29. 월요일.

0.
어제까지는 모두의 휴일.

하지만 오늘, 내일은 진정 몰타에서의 마지막 휴가!

그 처음이자 마지막 행선지로 뽀빠이 빌리지를 택했다.

 

 

 

1.

로빈 윌리암스가 주연으로 나온 옛날 영화인데 전혀 들어본 바 없고;

나름 디즈니 작품이고, 세트장을 몰타에 지어서 테마 관광지가 되었다는데

솔직히 그런 건 별로 관심없고;;;

 

몇몇 블로그에 찍힌 뗏목 튜브와 보트, 꼬마열차를 무료로 탈 수 있다는 말에!!!

더 콕 집어 말하자면 지중해에서 '쥬브수영' 한 번 해보고 싶어서! 선택했다.

 

 

 

2.

가는 길은 험난했다. 버스가 한 시간에 한대씩 오고...

그래서 어찌어찌 잘 도착했는데...

 

 

 

3.

바닷가는 공사중 ㅠㅠ

기차는 흔적도 없고 ㅠㅠ

계속 올리브 옷 입으면 영화 찍어주겠다고 귀찮게 굼 ㅠㅠ

 

 

 

4.

다행히 모타 뽀트는 탈 수 있어서 뱃놀이만 겨우 하고 돌아왔다.

입장료 10 유로가 너무 아까웠지만, 또 바닷물을 보고 감탄하고 돌아오고...

나머지 세트장은 아무 의미 없어!

다시는 테마 마을, 무슨 무슨 촬영지 이런데 안갈테다!

 

 


5.
찾다가 포기할 때쯤 여기 가는 이정표와 버스정류장을 발견한건데

아니었으면 코미노를 한 번 더 갔을 것이다. 아쉽네...

 

 

 

6.

돌아오는 길에는 그토록 가고 싶었던 앤드류 농장에 들러

밭을 구경하고, 딸기는 아직 따지 않았다고 하여 ㅠㅠ

토마토와 사과, 배만 사들고 왔다. 늦게라도 와서 참 다행이야!

일찍 알았더라면 싱싱한 김치 거리를 싸게 샀을텐데...

물론 일감도 늘어났겠지만 ㅋㅋ

 

 

 

7.
저녁은 한국 친구들이 파티를 열어줘서 간만에 과음했다.

남의 침대에서 실신하고, 휴대폰 잃어버렸다고 난리치고 (집에 있었음)

각종 페북 게시물에 막 댓글 달고, 얼굴만 아는 애들 친구 신청하고,

일본 애들한테 일어로 메시지 남기는 등, 민망하고 피곤한 주사를 부렸다.

 

 

 

8.

내일은 조신하게 짐이나 싸자;

 

 

 

 

포토 타임!

 

 

 

바닷가 정류장에서 버스를 기다리며. 노 바베큐. 왠지 웃겨서 찰칵.

  

 

해파리 안내판. 신기한 해파리 보면 메일 달라는 안내까지. (잡으러 올거임?)

 

 

바람이 꽤 불어서 파도가 철썩철썩. 물놀이 하는 사람이 하나도 없네.

 

 

대신 바람을 등지고 파라솔에 숨어있는 선탠족들.

 

 

이걸 봐 버리는 바람에. 거리도 안나오고 아주 그냥.

 

 

지도만 봤을 때는 뭔가 그럴 듯해 보였으나.

 

 

입장하자마자 이 풍경을 보고 감탄하였으나.

 

 

아, 저 바다에서 튜브 타나 했는데, 공사중이고 ㅠㅠ

 

 

한 시간에 한번씩 손님들 옷갈아입히고 상황극 시키고;;

 

 

여기서도 빨래컷!

 

 

배를 기다립니다.

 

 

이태리 상남자 드라이버.

 

 

바다는 언제나 맑고 아름다워.

 

 

기분이 풀립니다.

 

 

마지막 서비스로 갑자기 속도를 내자 다들 혼비백산. 아빠가 귀 막아준 아기 너무 귀여움 ㅠㅠ

 

 

앤드류 농장의 덜 익은 딸기들

 

 

밭이다!!! 몰타에도 밭이 있었어!!!

 

 

양파를 골라내는 앤드류 할아버지 (추정) 

 

 

덧셈한 흔적 가득한 사랑스러운 영수증 ㅠㅠ

 

 

한국인 파티는 언제나 먹고 죽는거지! 저 뒤에 Sandeman 와인 너무 독하고 맛있어!!!

 

취했어요. 하하하;

 

 

 

 

 

이젠 정말 끝.

'언젠가 눌러앉기 > 2013, Malta' 카테고리의 다른 글

Day 75 : 몰타 공항입니다.  (4) 2013.05.01
Day 74 : 마지막 밤  (2) 2013.05.01
Day 73 : 뽀빠이 보다 앤드류  (2) 2013.05.01
Day 72 : 지중해 뱃놀이  (2) 2013.04.30
Day 71 : 추억의 발레타  (2) 2013.04.30
Day 70 : 마지막 수업  (2) 2013.04.29

댓글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