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길을 걷고/겸손한 엄마의 콘텐츠

엄마가 물려준 옷

by 하와이안걸 2020. 5. 5.

 

집에 가려는데 엄마가 옷 보따리를 주셨다.

 

 

 

넷플릭스 뚜둥

 

 

 

 

 

이게 뭐에요?

저번에 너 옷 사는 거 보고 좀 찾아봤어.

엄마 옷을 입으라고??? (사실 입어도 될 나이다;;)

하도 검정색만 입으니까 그냥...

엄청 보관을 잘했네. 보풀 하나 없네.

옛날 니트가 실이 좋아서 그래. 요즘에는 이런 실이 없어.

 

 

 

 

 

그렇다 치고

 

 

 

 

 

 

 

 

1. 지퍼가 달린 숏 가디건

 

 

 

 

 

뒷판은 검정 (앞판도 검정이어야죠!)

 

 

 

 

 

저 이름 혹시 모르니? 우리 땐 유명했는데

 

 

 

 

 

 

(아이돈노우)

 

 

 

 

 

2. 순모 니트 롱자켓

 

 

 

 

 

어머니! 팥죽색이라니요!!!

 

 

 

 

근데 좀 맘에 든다;;;

 

 

 

 

 

 

엄마가 살앙하는 에스깔리에

 

 

 

 

 

 

3. 드디어 나왔다 올블랙 니트 자켓

 

 

 

 

 

금단추만 바꿔달면 맘에 쏙 드네용

 

 

 

 

 

 

엄마가 살랑하는 모라도;;; 

 

 

 

 

 

3. 주름 니트 스커트

 

 

 

 

 

어머 이것도 모라도

 

 

 

 

 

아까 자켓이랑 셋뚜 셋뚜!

 

 

 

 

 

4. 순모 롱롱 스커트

 

 

 

 

 

한겨울에 너무 잘 입을 듯

 

 

 

 

 

 

 

딸에게 잔소리 안들으려 고민하며 고른 티가 팍팍! (ㅜㅜ)

놀랍게도 다 잘 입을 것 같다.

팥죽색도, 금단추도 볼수록 빠져드네.

 

 

 

 

 

 

 

 

중년이니까요.

이젠 정말 끝.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