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언젠가 눌러앉기/2013, Malta

Day 67 : 봄 타는 밤

by 하와이안걸 2013. 4. 29.

2013.4.23. 화요일.

 

 

0.
이제 알았다. 나 봄탄다.
원래 한국에서도 꽃 피고 꽃가루 날리면 혼자 미쳐 날뛰었는데

여기서는 꽃이 없고 바다만 보여서 그냥 여름이 온 줄 알았던거다.

아, 뭔가 안심이 되기도 하고, 또 늙는구나 싶고. ㅠㅠ


1.
우리 반 학생들을 너무 좋아하는 쉐인.

갑자기 영화를 찍자며 옥상으로 불러냈다.

이번 주에 나 간다고 그 전에 완성해서 보여주겠다는데 과연...


 

 

2.
2교시는 데이브와의 문법 삼매경.

3주 째 너무 문법 문법 하니까 아이들이 이제 좀 멀리한다. 대답도 안하고.

키얼스턴이 1교시에서 소리지를 때에는, 데이브가 모두의 위안이었는데

이제는 데이브가 재미없고 앞뒤 꽉 막힌 선생 역할을 하고 있다.

머리를 그렇게 짧게 잘랐는데도 누구 하나 왜 잘랐냐고 물어보는 사람이 없다. 
쉬는 시간에 내가 물어봤더니, 동생이 면도기로 깎았다고 한다.


 

 

 

 

포토 타임!


 

마음은 쓸쓸해도 식사는 풍요롭게.

 

 

리딩 클럽 이번 주의 책은 데드록. 읽다 말고 집에 가겠군요. ㅠㅠ

 

 

해가 지는 풍경 1

 

 

해가 지는 풍경 2

 

 

마냥 바라보는 밤...

 

 

 

 

 

 

이젠 정말 끝.

 

 

'언젠가 눌러앉기 > 2013, Malta' 카테고리의 다른 글

Day 69 : 페어웰 파티  (2) 2013.04.29
Day 68 : 이제부터 소소한 파티  (2) 2013.04.29
Day 67 : 봄 타는 밤  (2) 2013.04.29
Day 66 : 회환과 눈물의 찌개  (2) 2013.04.29
Day 65 : 밀린 일기 쓰기  (2) 2013.04.29
Day 64 : 코미노는 천국이었어!  (2) 2013.04.21

댓글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