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제과제빵

제과제빵 자격증을 따자! - 제과편 (9) 사과파이 오랜만에 빵 배우러 가는 날.지난 주에는 머핀 두 종류와 롤케이크, 버터스펀지 케이크를 했다.나랑 남편이 빠지고, 결혼을 앞둔 새 신부도 하필 결석을 해서혼자 남은 조원님이 절망 속에서 네 개 품목을 만들었다고 한다. ㅠㅠ들고가는 것도 일이었겠다. 오늘은 사과파이. 애뽈파이. 기대가 된다.각각 반죽, 사과 썰기를 진행하는 동안나는 충전물을 담당했다. 묵처럼 쑤면 된다기에 약불에 서서히 휘저었더니정말 도토리묵처럼 걸죽해졌쒀!.. 더보기
제과제빵 자격증을 따자! - 제과편 (8) 타르트 여덟번 째 수업 주제는 타르트!앞에 아무런 이름도 없이 타르트라고 해서 무슨 타르트일까 내심 궁금해 했는데 아몬드 크림으로 속을 채운 아몬드 타르트였다.과일 타르트를 약간 기대했는데 아쉬웠다.오늘도 역시나 버터와 설탕이 듬뿍 들어간다.타르트 틀에 버터를 치덕치덕 바르고아몬드 크림을 짤주머니 속에 가득 채운다.냉장 휴지를 마친 반죽을 파이처럼 밀어 넣고반죽 위에 아몬드 크림을 동그랗게 짜 넣고 위에 아몬드를 듬뿍 뿌리면 준비.. 더보기
제과제빵 자격증을 따자! - 제과편 (7) 찹쌀도넛 35분이나 일찍 도착하여 반죽기를 사수했다.그래도 1등은 아니었다. 헥헥.왕손이 더 크게 나왔네.그리고 오늘은 처음으로 팥을 쓰는 날!비록 시판용 팥이었지만 팥순이 아즈키판다는 신이 났다.두둥! 오늘의 제과는 찹쌀도넛!!!저울에 올리는 족족 30g이신 계량의 달인.마르지 않게 곱게 덮어놓은 소중한 팥앙금.실수로 물병을 놓치면서 짜부...에이스가 째려봤다. ㄷㄷㄷ한줄씩 자기 작품을 올려놓고 순서대로 튀기기로.남편은 둘째 줄, 내껀 셋째 줄.도.. 더보기
제과제빵 자격증을 따자! - 제과편 (6) 옐로레이어케이크 우리 반 정원은 28명으로 4인 1조로 하면 모두 일곱 조가 된다.그리고 학원에 있는 버티컬 믹서기는 여섯 개.(버티컬 믹서기는 나야 나~ 나야 나!)게다가 그중 하나는 선생님이 시범을 보이셔야 하기에두 조는 늘 선생님과 다른 조가 끝난 후에 시작을 해야 했다.....................그렇게... 반죽기 전쟁이 시작되었다.누구든 먼저 오는 사람이 저 솥단지 같은 스뎅을 테이블 위로 가져다 놓아야 하는 것이다.조원들 중 유일한 백수.. 더보기
제과제빵 자격증을 따자! - 제과편 (5) 호두파이 새로운 한 주가 밝았다.바짝바짝 마른 앞치마를 착착 개어넣고 오늘은 어딜 들러서 갈까 생각하고 있는데갑자기 병원에 갈 일이 생겨서 병원에 갔다가, 또 다시 강화도에 짐 가지러 갔다가동선이 꼬여서 결국 수업에 늦고 말았다.강화도는 지난 주말부터 벚꽃이 절정이라우. 자자, 오늘은 호두파이! 원래 홈페이지대로라면 롤케이크를 해야하는데 무슨 이유에서인지 바뀌었다.오늘은 롤케이크라고 동네방네 소문냈는데 ㅋㅋㅋ호두파이, 피칸.. 더보기
제과제빵 자격증을 따자! - 제과편 (4) 마들렌, 데블스푸드케이크 오늘은 네 번째 수업일이자 둘째 주가 끝나는 날!도착해 보니 칠판이 빼곡하다. 허걱. 오늘은 두 개를 만드는 날!아, 오늘 마들렌인가요...마들렌 madeleine프랑스의 대표적인 티 쿠키(tea cookie). 밀가루, 버터, 달걀, 우유를 넣고 레몬 향을 더해 가운데가 볼록 튀어나온 특유의 가리비 모양으로 구워 만든다. 프랑스 북동부 로렌(Lorraine) 지방의 코메르시 마을에서 생산된 마들렌이 특히 잘 알려져 있다. 마들렌의 정확한 .. 더보기
제과제빵 자격증을 따자! - 제과편 (3) 쇼트브레드쿠키 주말을 보내고 세 번째 수업날이 왔다.색다른 경로로 가보기 위해 신촌에서 마을버스를 탔는데생각보다 오래 걸려서 남편보다 늦게 도착했다.오. 왔구나. 어????? 일찍 왔네?남편의 표정은 달라져 있었다.역시 칭찬은 사람을 변하게 한다.오늘은 쇼트브레드 쿠키!쇼트브레드는 스코틀랜드의 전통 과자로스코틀랜드 여행가면 많이들 사오는 기념품이라고 한다.뜻은 단어 그대로 short 한 bread 가 아닐까 생각했는데맞긴 맞지만 놀랍게도!!!여기서의 short 는.. 더보기
제과제빵 자격증을 따자! - 제과편 (2) 파운드케이크 두 번째 시간.시간이 어중간하게 비어 차를 마실까 하다가 그냥 한 시간 일찍 가 보았다.강의실 문이 잠겨있어 복도 의자에 앉아 삶은 계란으로 저녁을 때웠다.30분 전이 되자 강의실 문이 열리고 사람들이 삼삼오오 모여들었다. 생각보다 다들 일찍 오시는구나.수강생들은 오자마자 바지런히 도구를 챙기고 칠판에 써 있는대로 계량을 하며 수업 준비를 했다.오, 이렇게 하는 거구나.저울에 재료를 꾸깃꾸깃 담으며 조원들을 기다렸다.학원마다 조별로.. 더보기